AI 대책 지금부터라도 철저히 해야
AI 대책 지금부터라도 철저히 해야
  • 관리자
  • 승인 2008.04.18 01:3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3년 말 국내에서는 처음으로 AI가 발생했을 때 국내 주요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의 매출이 90%까지 떨어진 적이 있었다. 2005년 10월 외신을 통해 AI대재앙설이 급습했을 때, 국내에서는 실제 AI가 발생하지 않았는데도 불구하고 매출이 50% 가량 추락하기도 했었다. 그러나 2006년과 2007년의 경우 실제 AI가 발생했었어도 치킨 매출에 큰 영향을 주지 않았다. AI 방영체계가 거의 완벽해 인도네시아를 비롯한 아시아 국가에서 AI 인체감염으로 인해 수백명이 목숨을 잃었는데도 우리나라는 AI청정지역으로 인식돼왔기 때문이다.

그런데 지난 4월 1일 전북 김제에서 발생한 AI가 고병원성으로 확인된 후 전국으로 확산되면서 올해는 상황이 달라졌다. 유통매장에서의 닭고기 매출은 이미 절반 이하로 떨어졌고, 치킨 프랜차이즈 업체들의 매출도 AI가 경기도권으로 상륙한 시점을 기화로 급격히 떨어져 4월 17일 현재는 30% 정도의 매출감소를 보이고 있다는 것이 업계의 설명이다. 2003년과 2005년의 악몽이 되살아나지 않을까 우려되는 상황이다.

AI청정지역으로 꼽히던 우리나라가 이번에는 겉잡을 수 없는 상황으로 치닫고 있는 것은 한마디로 방역당국의 방심 탓이다. AI가 처음 발생한 시점이 국회의원 선거를 앞둔 4월 1일이었기에 선거 분위기 탓에 느슨해진 행정관리에 문제가 있었음이 분명하다. 인체 감염의 우려가 있는 고병원성 AI임에도 불구하고 방역체계가 느슨하다보니 AI발생지역에서 오리를 식당으로 반출하는 일까지 벌어졌던 것이다.

이를 지켜본 국민들의 방역당국에 대한 신뢰가 무너졌고, 이것이 닭고기나 오리고기의 급격한 소비 감소로 이어지고 있는 형국이다. 이는 전적으로 국가의 책임이다. 그럼에도 불구하고 공무원이나 정치인들은 ‘삼계탕 시위’를 하면서 닭고기나 오리고기는 AI에 감염돼도 익혀 먹으면 안전하다는 캠페인을 하고 있으니 한심하다.

정책은 신뢰문제다. 정부당국이 이번 AI로 인한 축산물 소비 위축이 신뢰 붕괴에서 비롯되고 있다는 사실을 지금이라도 제대로 인식해야 할 것이다. 그리고 그 무너진 신뢰를 회복할 수 있는 대응책을 내놓아야 할 것이다. 그렇지 않으면 국민들을 안심시킬 수 없을 것이며, 국민이 안심하지 않는 한 닭고기나 오리고기의 소비는 회복되기 어려울 것이다. 그리고 그 피해는 고스란히 관련 외식업계가 떠안게 되어 있다. 닭이나 오리 사육농가야 국가로부터 보상이라도 받지만 외식업체들은 그것도 아니니 안타까울 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