롯데, 8월 소주시장서 처음으로 13%대 돌파
롯데, 8월 소주시장서 처음으로 13%대 돌파
  • 관리자
  • 승인 2009.10.13 04: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롯데주류가 8월 소주시장 점유율 13.3%를 달성하며 처음 13%선을 넘어섰다. 전월 대비 0.8%p, 전년 동월 대비 무려 4%p가 증가한 수치로 처음처럼 출시 이후 최고 기록이다.

롯데주류BG의 올해 1~8월 누적 시장점유율은 12.6%를 기록, 전년 동기 대비 1.6%p 올랐다. 최근 2년간 11%대에서 머물고 있던 시장점유율을 올해 12%대까지 끌어 올리고 지난 8월 13% 벽을 깨게 된 것이다.

롯데주류는 8월 한 달간 165만7천상자를 팔아 전년 동월 대비 무려 59.8% 상승했으며 1~8월 누적 판매량은 932만6천상자로 작년 같은 기간 대비 13.2% 증가했다.

지역별 점유율은 서울 24.7%, 경기 18.6%(수도권 22%), 강원 41.7% 등으로 각각 지난 달 대비 1.3%p, 1.5%p, 4%p 증가세를 보였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롯데주류 출범 이후 한층 강화된 유통망을 활용하고, 효과적인영업활동과 마케팅에 주력한 것이 실적으로 나타나고 있다”며 “세계 최초 알칼리 환원수 소주로 ‘회오리주’ 붐을 일으켰던 ‘처음처럼’과 함께 20대 젊은 층의 입맛에 맞춘 16.8도 ‘처음처럼 쿨’로 시장을 확장해 나갈 계획”이라고 말했다.

‘처음처럼 쿨’은 현재 월 10만상자 이상 팔려나가고 있고 분위기도 상승세에 있어, 연말 시장 점유율 목표 15% 달성에 힘을 보태고 있다.

8월 한달 간 소주시장 전체 판매량은 924만1천상자로 전년 동기 대비 11.7% 증가했지만, 1~8월 누적판매량은 7400만4천상자로 오히려 작년 같은 기간에 비해 1.4% 줄어든 것으로 나타났다.

이승현 기자 drea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