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세제’ 혹평이 블루마케팅의 시초
‘세제’ 혹평이 블루마케팅의 시초
  • 관리자
  • 승인 2006.03.16 12: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작년부터 참신한 기법으로 떠오른 블루마케팅.

식품포장에 금기사항처럼 여겨져 왔던 파란색 포장이 이제는 일반화 돼 별 거부감 없이 받아들여지고 있지만 이 색상을 처음으로 제과포장에 사용한 한 업체 관계자는 뼈아픈 기억을 갖고 있다는데.

과거 전면을 파란색으로 도배한 포장 제품을 의기양양하게 할인점에 진열했지만, “사람들이 과자 진열대에 ‘세제’가 놓인 줄 알아요”라는 할인점 관계자 말에 충격을 받은 적이 있다고.

창고를 뒤져 그때의 제품을 꺼내 보이는 관계자 모습을 보니 1년 전 ‘세제’라는 혹평까지 받았던 선구자의 야심찬 시도가 있었기에 오늘날의 블루마케팅은 존재하는 것이 아닐까 하는 생각.

정지명 기자 j2m@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