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급식협회, 갈 길 멀다
한국급식협회, 갈 길 멀다
  • 김병조
  • 승인 2006.03.23 08:2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5년여 만에 위탁급식업계가 이뤄낸 통합협회 출범의 시발점이 된 ‘한국급식협회 발기인총회’가 회원사들의 입회비 및 월회비 책정 문제로 왈가왈부 어수선한 분위기.

지방의 중소업체를 대변한다는 어느 대표는 “한개 업장을 운영하는 변방의 업체들한테 입회비나 월회비로 부담을 준다면 통합의 의미가 없다”며 “하한선은 5만원이 적당하다”고 주장. 또 모 대표는 “그동안 한국급식관리협회에서 월회비를 꼬박꼬박 내 왔는데 입회비를 또 내야 하느냐”고 볼멘소리.

이날 참석한 발기인들은 거의 이사진으로 선출된 터라, 한 개 업장을 운영하든 몇 개를 운영하든 임원분담금에 입회비 등등하면 일년에 최소 1500여만원을 부담해야 하는 처지. 이에 대해 대기업측 관계자는 “대기업은 매출이 크다는 이유로 임원분담금 등 3400만원을 내야 하는데 그로 인해 받는 혜택은 뭐냐”고 반문.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