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주 소비 늘었다"..1분기 전년比 5.9%↑
"소주 소비 늘었다"..1분기 전년比 5.9%↑
  • 관리자
  • 승인 2010.04.28 03: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시장점유율 진로 50.1%, 롯데주류 13.5%
올해 1분기 국내 소주시장이 작년 동기 대비 5.9% 증가한 것으로 집계됐다.

28일 한국주류산업협회에 따르면 올해 1분기 국내 소주 판매량은 2천687만8천상자(360㎖ 30병 기준)로 작년 1분기의 2천538만8천상자에 비해 5.9% 증가했다.

제조사별로는 진로가 작년 동기 대비 10.8% 증가한 1천346만6천상자를 판매해 전체시장의 50.1%를 차지, 소주업계 1위 자리를 고수했다.

롯데는 363만1천상자를 판매해 시장점유율 13.5%로, 진로에 이어 2위를 유지했다.

무학은 점유율 9.0%로 3위를, 금복주와 대선은 각각 시장점유율 8.5%, 6.7%로 업계 4,5위를 차지했다.

1분기 수도권 시장 판매량은 모두 1천276만상자로, 국내 소주의 47.5%가 서울.경기지역에서 소비된 것으로 집계됐다. 제조사별로는 진로가 76%, 롯데가 23.1%의 시장점유율을 기록했다.

소주업계 관계자는 "진로와 롯데의 판매량 증가가 전체 시장의 성장을 이끌었다"고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