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점주, 창업이 취미생활?
20대 점주, 창업이 취미생활?
  • 관리자
  • 승인 2006.04.20 08:3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프랜차이즈 업체들이 소자본 창업 아이템을 잇 따라 내놓는 가운데 기존 프랜차이즈 점주들과는 달리 최근에는 20대 점주가 대거 출현하고 있다고.
특히 취업난이 계속됨에 따라 상대적으로 젊은 점주들이 대거 창업시장에 몰리고 있는 상황.
그러나 본사 입장에서는 상대적으로 어린 점주(?)들이 꼭 달갑지만은 않다는 입장.
쓴맛 단맛 다 봐야하는 사회 경험을 충분히 해보지 않은 채 곧바로 ‘사장’으로 승격하다 보니 현장을 ‘생존’이 아니 ‘취미생활’ 정도로 여기는 경우가 많고 감정에 크게 좌지우지돼 서비스, 메뉴 등에 있어서도 컴플레인 발생 빈도가 높다고.
뜨거운 혈기 탓인지 본사 정책에 대해 수긍하지 않는 사례도 많아 20대 점주들이 미운오리 새끼가 될까 우려.

손수진 기자 starssj@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