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음식전쟁’에 사령부가 없다
‘음식전쟁’에 사령부가 없다
  • 관리자
  • 승인 2006.05.06 10: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외식업계에 종사하고 있는 사람들은 대부분 ‘세계는 지금 음식전쟁 중’이라고 말한다. 총칼로 땅을 뺏는 전쟁이 아니라 ‘문화 식민지’를 만들기 위한 치열한 전쟁이 벌어지고 있고, 음식이야말로 대표적인 문화 중의 하나이기 때문이다.

한 나라의 문화, 그 중에서도 음식문화를 전파하는 것은 국가 이미지와 브랜드 가치를 높이는 지름길이며, 이를 바탕으로 제조업 수출 등 각종 시너지를 낼 수 있기 때문에 세계 각국이 ‘음식전쟁’을 치르고 있는 것이다.

최근 우리나라도 이에 대한 인식이 확산돼 우리음식을 세계화 하려는 노력들이 곳곳에서 일어나고 있다. 특히 한류열풍의 기회를 놓치지 않기 위해 스타마케팅을 활용하는 등 정부와 업계가 너나 할 것 없이 분발하는 모습은 보기 좋은 현상이다.

그런데 문제는 ‘음식전쟁’을 치르는데 전략과 전술을 짜는 헤드쿼터 역할을 해야 할 사령부가 없다는데 있다. 주무부처 부재로 전쟁을 진두지휘할 중심이 없다는 것이다. 국가 차원에서의 우리음식 세계화를 위한 중장기 전략도 없이 주먹구구 또는 중구난방 식으로 전개되는 ‘전투’가 과연 어느 정도의 효과를 발휘할지 의문시 된다.

지금 곳곳에서 추진 중인 우리음식의 세계화 전략은 마치 한류열풍에만 초점을 맞추고 있는 듯한 느낌이다. 달리 표현하면 한류열풍에 편승하는 것 외에는 달리 전략이 없다는 것이나 마찬가지다. 만약 그렇다면 한류열풍이 식으면 어떻게 할 것인가.

이런 저런 문제를 생각하면 가장 시급한 과제가 ‘사령부’, 즉 외식산업을 전담할 주무부처 지정이다. 지금까지 형식적으로는 보건복지부가 외식산업의 주무부처 역할을 해왔다. 그러나 이는 어디까지나 위생관리 차원이지 산업진흥 차원은 아니다. 산업적으로는 업종에 따라서 농림부, 해수부, 산자부, 문광부 등 여러 부처로 흩어져 있는데다가 그나마 외식산업을 비중 있게 취급하는 부처는 하나도 없다.

이제는 바뀌어야 한다. 특정 부처를 외식산업 전담부처로 지정해 통합 관리하도록 해야 한다. 당장 그것이 불가능하다면 범정부차원의 협의체라도 구성해 조정 기능이라도 갖도록 해야 한다. 그래야만 급성장하고 있는 외식산업이 올바른 방향으로 성장할 수 있도록 유도할 수 있고, 그래야만 세계를 무대로 치르고 있는 ‘음식전쟁’에 승리할 수 있을 것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