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식품산업, ‘고급 안전식품’으로 포지셔닝
한국식품산업, ‘고급 안전식품’으로 포지셔닝
  • 관리자
  • 승인 2012.01.16 03:0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성우 새빛국제특허법률사무소 대표변리사
2011년 우리나라 수출과 수입을 합한 무역액이 드디어 1조달러를 넘었다. 수출은 1964년 1억달러를 달성한 이래 45년만에 5578억달러를 달성해 세계 7위 수준 급성장했는데 전자, 자동차, 선박, 철강 등 공산품을 중심으로 지속적인 성장을 하고 있다.

우리나라는 자원과 기술이 부족하고 소비시장이 작은 문제점을 해결하기 위해 해외 자원을 도입해 가공한 다음 해외시장에 수출하는 전략으로 경제를 발전시켜 큰 성공을 거뒀다. 이러한 경제개발 성공은 세계 모든 나라의 선망의 대상이 되고 있으며 한국으로부터 경험을 전수받으려는 문의가 쇄도하고 있다는 소식이다. 이러한 공업분야에서의 수출 드라이브형 경제발전 경험을 우리 농식품분야에서도 실현하려는 노력이 이루어지고 있지만 일각에서는 우려하는 목소리도 나온다.

건강기능성 위주 고품질 식품생산에 주력

농림수산식품부가 2012년 업무계획에 2017년까지 농식품 수출 100억달러 달성 추진사업을 포함시켜 강한 정책의지를 표명했다. 그러나 2011년 수출 76억달러 수준에서 32%나 증가한 목표액은 지나친 거 아니냐는 논란이다.

또 최근 급증하고 있는 농식품 수출 내역을 보면 대부분이 수입 농산물을 사용하는 가공식품으로 국내 농업성장이나 농가소득에는 파급효과가 거의 없는 것이 아니냐는 의혹이다. 국내 농식품 소비시장이 작고 원료 농산물이 턱없이 부족한 현실에서 수출을 통해 농식품산업을 성장시키고 고용증대의 원동력으로 삼아야 하는데 이러한 연계 대책이 미흡하다는 것이다.

먼저 2017년까지 농식품 수출 100억달러 달성 목표가 지나치게 높다는 데 대해서는 과거 88서울올림픽과 2002년 월드컵으로 대한민국에 대한 인지도가 비약적으로 상승하고 경제가 성장했다는 경험을 통해 알 수 있다.

또 2018년 평창동계올림픽을 통해서는 한국의 농식품산업에 대한 인식제고와 세계시장 진출의 계기로 삼아야 한다는 점에서 다소 높은 목표를 설정하고 거기에 맞는 농식품 관련 선진 수출입 시스템 구축과 농식품기업에 대한 생산 및 마케팅 투자 지원에 적극 나설 필요가 있다고 본다.

사실 1960~70년대 경제개발계획 목표는 무모할 정도였고, 지금 정부에서 2조달러 무역시대 달성 계획 또한 마찬가지지만 이에 대해서 불가능하다고 이야기하는 사람은 적은 것 같다.

최근 전북발전연구원 주최로 개최된 한중일 심포지움에서 중국 측 발표자는 고급·안전식품으로서의 한국식품 포지셔닝이 필요하다는 주장을 했다. G2 국가로 부상한 중국은 소비유형이 대도시를 중심으로 고급화로 변화하고 있으며 베이징올림픽과 상하이엑스포를 성공적으로 치루면서 식품안전성 확보에 대한 관심이 급증하고 있어 건강식위주의 품질이 좋은 식품구매 수요가 가속화될 전망이다. 건강 기능성 위주의 고품질 식품생산에 주력해야 하며 브랜드 육성을 통한 중국시장주도 품목을 개발하고 수출농식품에 대한 홍보 강화가 필요하다는 지적이다. 참으로 시의적절한 지적이다.

국민적 합의·획기적인 투자 필요한 시점

우리의 농식품산업이 고급 안전식품으로 포지셔닝되면 이미 선진 경제권에 진입한 이웃나라 일본은 너무나 좋은 우리의 농식품 시장이 될 것이고, 여기에 중국 고소득층을 중심으로 한 거대 중국 농식품시장이 열린다면 농식품 수출 100억달러 달성은 어려운 것이 아니다.

농식품 수출 내역을 보면 대부분이 수입 농산물을 사용한 가공식품으로 국내 농업성장이나 농가소득에는 파급효과가 거의 없다는 논란은 우리의 농식품산업이 고급 안전식품으로 포지셔닝되면 신선하고 안전한 국산 농식품에 대한 수요는 더욱 높아질 것으로 보여 자연스럽게 해소될 것으로 보인다.

한류가 드라마ㆍK팝을 넘어 유통과 음식으로 확장되고 있고 FTA는 우리 경제영토를 넓혀주고 있어 이러한 기회를 살려 국내외시장에서 우리의 농식품외식산업이 활짝 꽃피는 계기로 삼아야 한다. 이런 의미에서 2018년 동계올림픽은 우리 농식품 외식산업을 고급 안전식품으로 세계 속에 포지셔닝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다.

농식품외식인은 물론 정부와 국회의원 등 정·관계 인적구성을 총동원하여 국민적 합의와 획기적인 투자를 이끌어내야 할 시점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