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비맥주, 몽골에 ‘희망의 옷’ 전달
오비맥주, 몽골에 ‘희망의 옷’ 전달
  • 관리자
  • 승인 2013.01.15 08:2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오비맥주(대표 장인수)는 신년 시무식 때 직원들로부터 기증받은 방한 의류 등을 몽골의 취약계층에게 기탁했다.

최수만 오비맥주 정책홍보 전무는 지난 4일 서울 서대문구 충정로 환경시민단체 ‘푸른아시아’를 방문해 오기출 사무총장에게 직원들이 기증한 의류 340여 벌을 전달했다.

오비맥주는 지난 2일 신년 시무식에서 사내 희망나눔 캠페인의 일환으로 의류를 기부하는 행사를 진행했다.

이날 전달된 340여벌의 의류는 ‘푸른아시아’를 통해 추운 날씨에도 옷을 구입하기 힘든 몽골 주민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최수만 전무는 “오비맥주가 전개하고 있는 환경캠페인의 자원재활용 정신을 살리고, 낙후지역의 어려운 이웃을 돕기 위해 의류기증행사를 연중 실시할 계획”이라며 “작은 정성이지만 몽골의 주민들이 따뜻한 겨울을 보내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됐으면 좋겠다”고 말했다.

앞서 오비맥주는 지난해 12월 본사 임직원이 직접 참여하는 ‘만원의 행복’ 프로그램을 통해 적립한 성금 1천만원을 몽골 사막화 방지 후원금으로 기탁했다.

또 2010년부터 몽골에서 판매되는 카스 판매금액의 1%를 적립한 기금을 모아 ‘푸른아시아’와 함께 몽골 울란바토르 아이막(道) 에르덴 솜(郡)과 테렐지 국립공원에 나무를 심는 환경개선 프로젝트를 진행하고 있다.

박장희 기자 jang@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