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13년 상반기 결산·하반기 전망]분식 프랜차이즈
[2013년 상반기 결산·하반기 전망]분식 프랜차이즈
  • 김상우
  • 승인 2013.07.29 09:4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메뉴 개발에 만전 … 내실 다진 상반기
하반기, 제 2브랜드 확장 및 해외진출·외형 확대에 주력
분식 프랜차이즈 업계는 올 상반기 내실다지기에 주력했다. 날로 경쟁이 치열해져 가는 분식업계에서 업체들은 보다 경쟁력을 강화하기 위해 신메뉴 개발에 만전을 기하는가 하면 소비자와 소통하기 위한 다양한 프로모션에 집중했다. 단단하게 다져진 내실을 바탕으로 대부분의 업체가 올 하반기에는 신규브랜드 론칭 또는 해외 매장 확대를 노리는 등 외형확대를 계획 중이다.

● 레드오션이 된 분식업계, 경쟁력 강화에 만전

분식 프랜차이즈는 체계화된 시스템을 갖췄다는 점과 소자본 창업이 가능하다는 점에서 창업 블루오션으로 인식됐다. 그러나 이제는 넘쳐나는 분식 프랜차이즈들과 그 매장들로 더 이상 블루오션이 아닌 레드오션이 됐다.

이에 각 업체들은 레드오션 시장에서 살아남기 위한 경쟁력 강화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업체들은 보다 새롭고 독특한 신메뉴 개발과 프리미엄 전략, 다양한 마케팅으로 고객유입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또한 동일한 품질과 서비스 제공으로 브랜드 로열티를 강화함으로써 충성고객을 확보하기 위해 가맹점 관리에 심혈을 기울이고 있다.

● 제2브랜드 및 해외진출로 수익다각화 모색

최근 분식업체들은 제2브랜드를 내고 테스트 운영을 거친 후 본격 가맹사업에 나서는가 하면, 국내의 치열한 시장 환경 속에서 벗어나 새로운 활로를 찾기 위해 해외진출에 박차를 가하는 등 수익다각화에 집중하고 있다.

김가네김밥이 상반기 중 론칭한 파크볼226은 ‘또밥’과 ‘샌드밥’이라는 독특한 메뉴를 업계에 선보여 새로운 시장을 개척했으며, 얌샘은 국수전문점 조선면상서를 새롭게 론칭해 사업성을 검증받았다.

또 스쿨푸드는 국내뿐만 아니라 홍콩, 인도네시아 등 해외 주요상권 진출에 박차를 가하는 등 다양한 방식으로 새로운 수익창출을 모색했다.
올 하반기에도 이들 업체는 신규브랜드 확장과 해외진출에 더욱 전력을 다한다는 계획이다.

● (주)김가네 / 김가네김밥
전 가맹점 품질관리에 만전


김가네는 지난해 상반기 대비 매장을 15개 확대하며 올 상반기를 마감했다.

상반기 동안 김가네는 브랜드 리뉴얼, 신메뉴 출시, 가맹점주 서비스교육 강화, 소비자 네트워크 강화, 신규브랜드 론칭, 가맹점 관리 등의 다양한 행보를 보였다.

김가네는 ‘맛으로 승부하는 김가네’를 슬로건으로 걸고 가맹점을 대상으로 미스터리 쇼퍼를 운영하는 등 가맹점 품질관리를 위해 노력했다. 또 전 가맹점주에게 식재관리, 조리법 등 체계적인 교육을 다시 한 번 실시해 메뉴 품질 관리에 집중했으며, 고객만족 향상을 위한 가맹점주 서비스 교육에도 만전을 기했다.

이밖에도 김가네는 상반기 중 ‘샌드밥’, ‘또밥’ 등을 선보이는 신개념 분식브랜드 파크볼226을 노량진에 론칭해 많은 인기를 얻었다.

하반기에도 김가네는 신규브랜드 론칭을 계획하고 있으며, 기존 테스트 브랜드들에 대한 본격적인 가맹사업을 준비하고 있다. 브랜드의 내실을 다지기 위해 트위터· 페이스북 등 SNS를 적극 활용한 고객과의 소통확대를 통해 브랜드 충성도 강화에도 주력할 예정이다.

● (주)오투스페이스 / 아딸
분식업계 최초 장기 대형 프로젝트 실시


아딸은 지난해 상반기 대비 36개의 매장을 추가 오픈하며 올 상반기 두드러진 매장 출점율을 보였다.

분식 프랜차이즈로 독보적인 매장수를 기록하고 있는 아딸은 국내 시장에서 더 이상의 성장이 어렵다고 판단해 해외진출에 더욱 집중할 계획이다.
지난 2011년 중국 북경에 진출한 아딸은 올 하반기부터 중국 시장 내 매장을 본격적으로 확대해나갈 예정이다.

아딸은 지난 3월 ‘떡볶이 매운 맛을 보여주마-독도 꼭 가고 싶습니다’라는 독도 장기 프로젝트를 시작했다. 이 프로젝트는 잊혀진 우리 역사를 바로 알고, 소외된 계층과 지역을 방문해 나눔의 의미를 되새기는 아딸 ‘나눔 경영’의 일환이다. 향후 아딸이 진행하는 모든 행사에 시리즈로 접목될 계획이며, 나아가서는 독도를 방문하고 일본 현지에서도 행사를 진행할 계획이다.

● (주)얌샘 / 얌샘
신메뉴 개발과 신규브랜드 확장에 힘써


지난해 상반기 대비 11개 매장을 늘린 얌샘은 79개 매장으로 올 상반기를 마감했다.

상반기 동안 얌샘은 ‘메가김밥’, ‘메가돈까스’, ‘메가냉모밀’ 등 신메뉴를 홍보하는데 집중했다. 또 분식전문점다운 새로운 신메뉴를 보강하기 위해 지난해에 이어 ‘제2회 세상에서 가장 맛있는 김밥 만들기 대회’를 개최했다.

특히 얌샘은 올 상반기 제2브랜드로 론칭했던 일식전문점 우마이오사카의 운영에 전력을 다했으며, 수익다각화를 위해 제3브랜드로 조선시대를 콘셉트로 한 국수전문점 조선면상서를 영등포에 오픈했다.

올 하반기 조선면상서와 우마이오사카의 사업을 적극적으로 확대해 나갈 예정인 얌샘은 지속적인 신규브랜드 론칭을 계획하는 등 사업다각화에 더욱 힘쓸 계획이다.

● (주)에버리치에프앤비 / 생생돈까스
예비 창업자 위한 신뢰도 구축 강화


생생돈까스는 121개 매장으로 지난해 동기간 대비 6개의 매장을 늘리며 상반기를 마무리했다.

올 상반기 생생돈까스는 전반적인 브랜드 리뉴얼을 단행했다. 원목간판에서 파나플렉스간판으로 교체하고, 브랜드 매장 밝기를 강화하는 등 젊고 캐주얼한 브랜드 이미지를 내세웠다.

또 ‘바삭바삭, 맛있는 소리’ 슬로건을 전면에 내세워 맛있는 돈가스 전문점 이미지 강화에 힘썼다.

부설기관인 한국외식경제연구소에서 실시하는 ‘배워보고 창업’ 프로그램을 예비창업자들을 대상으로 실시해 높은 평가를 받았다. 신규창업을 단순히 기업 스펙으로만 결정하는 것이 아니라, 실제로 가맹점을 운영하는 것처럼 메뉴를 직접 만들어보고 시식을 해본 후 결정할 수 있는 시스템을 도입해 예비 창업자로부터 높은 호응을 얻고 있다.

생생돈까스는 하반기에 예비 창업자를 위한 새로운 프로그램을 추가로 개발해 선보일 예정이다.

이 밖에도 생생돈까스는 하반기 중 신규브랜드 론칭을 목표로 현재 브랜드네이밍, 메뉴콘셉트 등을 완성하고 인테리어 작업 중에 있다.

● SF이노베이션 / 스쿨푸드
프리미엄 분식으로 해외시장 공략


지난해 상반기 대비 16개 매장을 늘리면서 스쿨푸드는 올 상반기 66호점을 돌파했다.

단호박 까르보나라 떡볶이, 육감쫄면, 구름만두 까르보나라 등 스쿨푸드 특유의 독특하고 실험적인 메뉴를 선보여 고객들로부터 좋은 반응을 얻었다. 특히 구름만두 까르보나라 등 여성의 특성을 고려한 다양한 메뉴 개발을 통해, 스쿨푸드의 주요 타깃인 여성 고객의 브랜드 충성도를 더욱 높이는 등 주력 고객층에 입각한 메뉴개발에 만전을 기하고 있다.

스쿨푸드는 올 상반기 인도네시아 자카르타에 성공적으로 진출해 큰 인기를 얻고 있다. 올 하반기에는 현재 진출해 있는 홍콩과 인도네시아에서의 높은 인기를 바탕으로 도시별 각 2호점을 추가로 오픈할 계획이다. 또 미국에서도 하와이에 이어 뉴욕에 매장을 새롭게 오픈하는 등 해외진출에 더욱 가속도를 낼 예정이다.

스쿨푸드 관계자는 “이들 매장에서 고유의 브랜드 콘셉트와 정체성은 유지하되 현지인들의 입맛과 문화적인 취향에 최대한 맞추는 등 마케팅도 나라별 특색에 맞춰 진행할 예정”이라고 밝혔다. 스쿨푸드는 올해 안에 100개 가맹점을 목표로 하고 있다.

사윤정 기자 sujau@foodbank.co.kr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