체계적인 유기농 관리 필요하다
체계적인 유기농 관리 필요하다
  • 관리자
  • 승인 2006.07.14 01: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2~3년사이 우리는 친환경농산물 혹은 유기농 홍수시대를 맞고 있는 듯한 느낌을 갖게 된다. 백화점이나 대형마트마다 친환경농산물매장이 없는 곳이 없고 하루가 다르게 매장이 넓혀지고 있다. 수년전까지만 해도 일부 부유층이나 환경운동가들의 전유물로만 여겼던 친환경농산물을 이제 누구나 쉽게 접할 수 있게 된 것이다. 이뿐만이 아니다. 가공식품에도 유기농산물을 사용했다는 제품들을 주변에서 흔히 접할 수 있다.

국내 친환경농산물의 소비는 지난 5년 사이 무려 23배가 늘어났고 취급 점포 수 역시 지난 2001년 477개에서 올해 1200개 점포를 넘어섰다. 올 1/4분기 현재 친환경농가수는 총 5만7200개로 지난 2000년 2448개보다 무려 23배, 2003년의 2만3301개보다 2.5배가 늘어났다니 그 수요가 가히 폭발적이라 하겠다.

친환경농산물의 수요와 공급이 이처럼 급증함에 따라 친환경농산물을 누구나 손쉽게 접할 수 있지만 이 많은 농가들에서 재배하는 농산물이 정말 친환경농산물인지 의구심을 갖지 않을 수 없게 된다.

더욱이 국내에서 친환경농산물을 인증하거나 사후관리를 담당하는 기구인 농산물품질관리원의 조직체계를 보면 더욱 그러 할 수 밖에 없다.

현재 친환경농산물 분야는 주무부처인 농림부의 사무관 1명이 관할하고 있으며, 국내에서 친환경농산물의 인증 및 사후관리를 담당하는 농산물 품질관리원은 전국 출장소와 지원을 합쳐서 113개에 불과하다. 즉, 직원 1인당 500개 이상의 친환경 농가를 담당해야하는 실정에서 올바른 인증과 사후관리를 기대하는 것은 불가능한 일 일 수밖에 없다.

또 유기농법의 기간 및 화학비료사용량에 따라 현재 4단계로 분류되어 있는 친환경농산물의 인증 역시 관리체계의 모순을 나타내고 있다. 저농약이나 무농약 농산물이 유기농산물로 둔갑하는 경우가 비일비재 하게 일어나기 때문이다. 물론 친환경농업육성법이 국회에 계류 중이므로 곧 전환기 유기등급
은 없어질 전망이지만 최근 수년간 수없이 많은 식품안전사건으로 인해 식품에 대한 신뢰가 깨어진 지금 좀 더 확실한 유기농 관리체계가 필요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