외식프랜차이즈기업 매물이 급등하는 이유
외식프랜차이즈기업 매물이 급등하는 이유
  • 관리자
  • 승인 2014.09.15 1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최근 M&A 시장에 매물로 나오는 외식프랜차이즈기업들이 크게 늘고 있다.

외식프랜차이즈기업의 매물이 급증하는 원인은 장기침체로 인한 경영악화를 먼저 꼽을 수 있다. 여기다 국내 외식시장 규모에 비해 턱없이 많은 외식프랜차이즈기업들로 시장이 포화상태에 이르렀기 때문에 결국 매각이라는 탈출구를 찾을 수밖에 없다.

외식프랜차이즈기업들의 경영이 갈수록 악화되고 있다는 사실은 공정거래위원회가 매년 발표하는 외식프랜차이즈 정보공개서를 보면 잘 알 수 있다.

지난 8월27일 공정위 발표에 따르면 올해 305곳의 가맹본부가 335개 브랜드의 정보공개를 취소했으며 250개 브랜드가 사업철수를 결정하거나 신규가맹사업을 포기했다. 물론 일부 의견대로 정보공개서에 나타난 결과만 가지고 외식프랜차이즈업계를 위기상황으로 몰고 가는 것은 무리일 수 있다.

외식프랜차이즈기업 M&A 급증 예상

그러나 금융감독원이 전자공시시스템을 통해 매년 발표하는 ‘국내 주요외식 전문기업 매출분석자료’를 보면 지난해 한국을 대표하는 외식기업들의 순이익은 전년 대비 40.60%나 감소했다.

또 본지가 매년 8월에 보도하는 국내 외식기업의 상반기 결산에서 많은 기업들이 경영실적 발표를 꺼려한 이유도 매출이나 이익이 크게 감소했기 때문이다.

국내 외식시장의 규모로 보면 외식프랜차이즈기업들이 매년 급증, 포화상태에 있는 것도 경영악화를 가져오는 원인이라 할 수 있다.

공정위가 정보공개를 시작했던 지난 2010년 국내 외식프랜차이즈 가맹본부는 1309개, 브랜드 수는 1661개이지만 3년이 지난 2013년 가맹본부 수는 2089개, 브랜드 수는 2623개로 크게 늘어났다.

이같은 국내 외식프랜차이즈 기업들의 최근 위기는 그동안 양적으로만 성장한 프랜차이즈기업들이 재정리되는 단계라고 지적하고 싶다. 또 향후 수년간 외식프랜차이즈기업들의 경영악화는 갈수록 더 심화될 것이며 이에 따라 M&A시장의 매물도 급증할 것으로 보인다.

국내 외식프랜차이즈 기업이 지속 생존하고 성장하기 위해서는 시대변화를 정확히 파악하는 일이 우선 돼야 한다. 현재 국내 외식프랜차이즈기업들이 처해 있는 현실을 냉철히 파악하고 이에 맞는 변화를 과감하게 시도해야 한다.

업계 성장 막는 규제부터 풀어야

첫째는 전문 인재를 육성하는 일이다. 능력 중심의 인재보다 해당 기업의 문화에 맞는 인재를 키우는 일이다. 프랜차이즈 전문가를 육성하는 일은 일부 기업의 힘만으로는 한계가 있다.

정부와 학계, 그리고 업계가 함께 인재 육성을 위한 효율적인 시스템을 만들어야 한다.

최근 정부가 외식프랜차이즈전문가를 육성하겠다는 의지를 갖고 적극 지원하고 있지만 지금과 같은 방법으로는 전문가를 육성하기 어렵다. 프랜차이즈에 대한 깊은 이해를 기반으로 좀 더 구체적이고 실무적인 교육은 물론, 글로벌 인재로 키우는 일에 집중해야 한다.

둘째는 해외진출이다. 지금은 전 세계에 불고 있는 한류 열풍으로 인해 국내 외식프랜차이즈기업들이 해외에 진출할 수 있는 절호의 기회라 할 수 있다.

특히 동남아국가들의 시장성은 무궁무진하다. 국내 외식프랜차이즈기업이 직접 투자하는 것보다 신뢰성 높은 파트너와 함께 진출하는 게 바람직하다. 물론 성공적인 해외진출을 위해 경쟁력을 키우는 일도 시급하다.

마지막으로 프랜차이즈산업 육성을 위해 각종 규제를 과감하게 완화하는 일이다. 박근혜 정부 들어 최대 과제는 손톱 및 가시를 제거하는 일이라고 주장한다. 그러나 프랜차이즈업계는 발전을 저해하는 규제가 오히려 크게 늘고 있는 실정이다.

프랜차이즈산업은 역기능보다 순기능이 높다는 것은 누구나가 공감한다. 그러나 자영업자를 살린다는 미명 아래 중기적합업종으로 성장의 발목을 잡는가 하면 가맹사업법으로 자유로운 사업전개를 할 수 없도록 만들고 있다.

정부가 프랜차이즈산업을 육성할 수 있는 가장 바람직한 정책은 프랜차이즈기업들이 자유롭게 사업을 전개해 나갈 수 있는 경영환경을 만들어 주는 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