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통식품 기준 마련하자
전통식품 기준 마련하자
  • 관리자
  • 승인 2006.08.11 05:0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흔히 쓰는 말이지만 기준이 모호한, 그래서 딱 부러지게 뭐라고 정확하게 정의를 내릴 수 없는 말들이 있다. 그 중에 하나가 ‘전통식품’ 또는 ‘전통음식’이라는 말이다.

이 두 단어는 요즘 ‘정보의 바다’라고 불리는 인터넷 검색 포탈의 백과사전에서조차 나오지 않는다. 국가 차원의 정의가 내려져 있지 않으며 기준이 없기 때문이다.

관습적으로 ‘전통식품’ ‘전통음식’이라고 말하고 있지만 구체적으로 어떤 식품, 어떤 음식이 전통식품이고 전통음식인지 규정되어 있지 않다. 학자들이 개인적으로 정의를 내리고 주장하는 바는 있지만 공식적인 정의와 기준은 없다. 음악으로 말하면 전래 민요, 의학으로 말하면 민간요법과 같은 처지라고나 할까.

이처럼 전통식품 및 전통음식에 대한 국가적 규정과 기준이 없다보니 곳곳에서 시비 거리가 발생하는 일까지 있다.

가까운 예로 본지가 문화관광부로부터 위탁을 받아 ‘한국을 대표하는 음식점 100선’ 업소 선정과 출판 작업을 진행하면서도 이런 일이 발생하고 있다. 이 프로젝트는 한국을 찾는 외국인 관광객들에게 우리의 전통음식의 우수성을 홍보하기 위해 추진하고 있는데 ‘전통식품, 전통음식의 기준이 뭐냐?’는 질문을 가장 많이 받는다. 난감하기 짝이 없다.

대부분의 지방자치단체들도 관내의 맛있는 음식점을 소개하는 책자들을 만들어 내면서 전통음식점 등의 표현을 사용하지 못하고 ‘토속음식점’ 또는 ‘향토음식점’이라는 말을 쓰고 있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이번 기회에 정부가 전통식품 및 전통음식에 대한 개념 정리를 확실히 해줘서 혼란을 없애달라는 주문을 하고 있다. 옳은 말이다.

최근 한류열풍을 타고 우리음식을 비롯한 한국 전통문화의 해외진출이 화두가 되고 있고, 이를 위해 문화관광부에서는 ‘한 브랜드’ 사업을 전개하고 있는 것으로 알고 있다. 전통음식 역시 ‘한 브랜드’ 사업의 중요한 한 부분으로 취급되고 있는 이상 이번 기회에 전통식품 및 전통음식에 대한 개념 정리를 확실히 할 필요가 있을 것이다.

그렇게 함으로써 국민 누구나가 우리의 전통식품과 전통음식이 무엇인지를 인지하게 하고 이를 계승 발전시키기 위해서는 어떤 노력들을 해야 하는지를 인식하게 만들어야 할 것이다. 그것이 문화관광부에서 해야 할 일인지, 아니면 농림부나 보건복지부 등 다른 부처에서 해야 할 일인지는 모르겠지만 관계부처가 머리를 맞대고 풀어야 할 숙제임에는 틀림이 없어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