할랄 전문식당, 아직은 이르다
할랄 전문식당, 아직은 이르다
  • 식품외식경제
  • 승인 2015.05.08 18:1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3월 초 박근혜 대통령이 중동 4개국 순방을 마치고 돌아온 이후 할랄식품에 대한 관심이 뜨거워지고 있다.

정부는 물론 식품업계와 외식업계에 이르기까지 할랄시장을 공략하기 위해 고심하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를 주축으로 수시로 할랄 전문가와 관련기관, 식품업계 등이 모여 대책을 수립하는가 하면 한국식품연구원에 할랄식품사업단을 설치하기도 했다.

또 농수산식품 수출개척협의회에 ‘할랄 분과위원회’를 구성, 8대 추진 과제를 수립하고 국가식품클러스트에 할랄식품단지 조성을 서두르고 있다. 농림축산식품부와 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aT)뿐 아니라 문화체육관광부, 한국관광공사, 보건복지부, 식품의약품안전처 등 관련부처에서도 할랄식품 활성화를 위한 다양한 대책을 수립하고 있다.

17억 명에 달하는 무슬림인구로 구성된 세계 이슬람 국가들의 경제성장에 따라 할랄식품의 규모는 지난 2013년 기준 1421조 원에 달했다. 여기다 오는 2019년에는 현재의 두 배에 이르는 2720조 원까지 성장할 전망이다. 할랄식품산업 활성화로 제2의 중동 붐을 일으킬 수 있다는 장밋빛 전망이 나오는 이유도 여기에 있다.

할랄식품 식재조달 인프라 구축부터

최근에는 할랄식품뿐만 아니라 국내에서 할랄 전문식당을 개업하겠다는 기업과 개인이 나타나고 있는 것도 반가운 일이기는 하다. 그러나 아직 할랄 전문식당이 자리 잡기에는 장애요인이 너무 많다.

우선 충분한 고객이 있는가를 살펴 볼 필요가 있다. 문화체육관광부의 가장 최근 자료에 따르면 2013년 기준 국내에 거주하는 무슬림은 약 13만5천여 명이다. 이밖에 중동국가나 말레이시아 등 할랄음식을 찾는 무슬림 관광객은 연간 75만여 명(2014년 기준)으로 추정된다.

이들 무슬림 국가에서 들어오는 관광객이 이용할 식당과 먹을 음식이 없다는 지적이 나오긴 하지만 이들만 믿고 할랄 전문식당을 운영하기에는 경영상 어려움이 따를 수밖에 없다. 현재로서는 충분한 고객이 없다는 점이 가장 큰 문제로 지적되고 있다. 그렇다고 일반 식당을 운영하면서 할랄 음식을 취급하는 일은 현실적으로 불가능하다.

두 번째는 할랄음식을 만들 수 있는 충분한 식재료가 없다. 할랄식품은 이슬람교에 근거를 둔 샤리아법에서 허용하는 식품을 의미한다. 따라서 금기하는 식품이 많다. 돼지고기와 그 파생물, 주류는 물론 식품의 발효과정에서 나오는 알코올 성분, 개, 피, 할랄식으로 도축하지 않은 고기 등이 대표적이다.

더욱이 할랄인증기관으로부터 인증 받은 식품만을 사용해야 하는데 국내 여건상 모든 식재료를 할랄인증 식품으로 사용하기는 어렵다. 현실적으로 할랄인증을 받은 식재료를 충분히 공급받을 수 있는 인프라가 없다.

KMF 공인 할랄인증 전문식당 6곳뿐

따라서 정부가 할랄식품 정책을 적극 추진한다고 해서 지금 당장 할랄전문식당 개업에 나서는 일은 위험부담이 너무 크다. 특히 이슬람교도가 아닌 개인이 하기에는 더욱 난제가 많을 수밖에 없다. 물론 기업차원에서 무슬림시장의 확대를 기대하고 투자하는 것은 무방하다.

현재 한국이슬람교중앙회(KMF)의 공식인증을 받은 국내 식당은 6곳뿐이다. 이밖에 그나마 할랄 전문식당으로 볼 수 있는 곳은 한국관광공사가 지정한 할랄 인정(halal certified) 식당과 무슬림 경영주들의 자기 인정(self certified) 식당 35곳이 전부다.

여기다 무슬림이 ‘이용할 수도 있는’ 무슬림 프랜들리(muslim friendly), 무슬림 웰컴(muslim welcome)), 포크 프리(pork free) 식당 등을 포함해도 불과 140여 곳에 그친다. 이들 할랄음식점 대다수가 영세 소형점포인 이유도 현재 충분한 고객을 확보할 수 없기 때문이다.

따라서 국가적으로 할랄식품 육성에 나서고 있는데다 향후 무슬림들이 대거 입국할 수 있다는 낙관적인 기대만으로 할랄식당을 개업하겠다는 의지를 보이는 것은 매우 위험한 일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