하이트진로, “자몽에이슬 출시 하루만에 100만 병 판매”
하이트진로, “자몽에이슬 출시 하루만에 100만 병 판매”
  • 이원배 기자
  • 승인 2015.06.23 09: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하이트진로(대표 김인규)은 과즙 첨가 소주 ‘자몽에이슬’이 출시 하루 만에 115만 병이 판매됐다고 23일 밝혔다. 자몽에이슬은 지난 19일 서울과 수도권에 먼저 정식 출시됐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경쟁사 제품 판매 추이와 비교하면 속도가 아주 빠른 편”이라고 말했다.

롯데주류의 ‘순하리 처음처럼’은 출시 한 달 만에 150만 병, 무학의 ‘좋은데이 컬러시리즈’는 일주일 만에 200만 병 판매를 돌파했다. 하지만 판매 실적을 놓고 경쟁사간 견제가 치열하다.

롯데주류 관계자는 “순하리 처음처럼은 올해 초 과즙 리큐르 소주 시장이 본격적으로 형성되기 이전에 출시해 트렌드를 이끌어 간 제품”이라며 “자몽에이슬 등 후발 제품은 이미 형성된 시장의 덕도 본 것”이라고 말했다.

지난 19일 출시한 자몽에이슬은 이날 저녁부터 강남역, 홍대, 가로수길 등 서울과 수도권 주요 음식점에서 판매했다. 출시 이후 첫 주말이 지난 현재, 대부분의 업소에서 출시 물량을 모두 소진했다.

하이트진로 관계자는 “과일 리큐르 시장으로의 본격 진출을 계기로 소비자 니즈에 부응하는 포트폴리오를 확보해 나가겠다”며 ”오랜 시간 축적해 온 우수한 양조기술과 제품개발력을 바탕으로 시장 내 우위를 점하고 시장을 재편해 나가겠다”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