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울시가 벌인 채개장 행사의 ‘자가당착’
서울시가 벌인 채개장 행사의 ‘자가당착’
  • 식품외식경제
  • 승인 2015.08.24 11: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서울시가 지난 11일 말복(末伏)에 앞서 동물보호단체와 함께 ‘채개장’ 나눔 행사를 진행한 것은 납득할 수 없는 처사이다. 우리의 식문화 중 복날 삼계탕이나 개고기 등 보양식을 먹는 것은 오랜 전통이다.

그런데 서울시가 닭고기 등 육류를 대신해 채소를 먹자는 취지로 채개장 나눔 행사를 진행하면서 채개장 200인분을 시민들에게 제공하는 한편 가정에서 조리할 수 있도록 레시피까지 나눠줬다니 기가 막힐 노릇이다. 특히 국내 양계업계는 최근 닭고기 가격이 생산비의 절반에 가까운 수준으로 폭락하고 있다.

이런 와중에 서울시가 노골적으로 닭고기 소비를 저해하는가 하면 국민의 먹을거리 선택에 혼란을 주고 있다는 것은 용납할 수 없는 일이다. 그것도 전국의 가장 큰 지자체가 NGO와 함께 우리의 전통 먹을거리까지 간섭하는 것은 더욱 이해할 수 없다.

박원순 시장은 지난 15일 뒤늦게 사안의 중대성을 깨닫고 축산관련 단체장들과 만나 사과의 뜻을 밝혔다니 그나마 다행스러운 일이다.

자칫하다 농림축산식품부 장관이나 정치인, 업계관계자 등은 양계업을 살리자고 닭고기 소비장려를 위해 삼계탕을 시식하는 한편, 일부에서는 서울시장과 일부 정치인, 동물보호단체 관계자 등이 모여 닭고기를 비롯한 육류 소비를 자제하자며 채개장을 먹는 기가 막힌 코미디(?)를 볼 수도 있었기에 말이다.

박 시장의 사과와 함께 서울시가 앞으로 닭고기 소비 활성화를 위한 TF도 구성한다고 밝힌 만큼 이번 채개장 해프닝이 전화위복의 계기가 되길 바란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