적색육·가공육 과다 섭취, 남성만 암 위험 높다
적색육·가공육 과다 섭취, 남성만 암 위험 높다
  • 이인우 기자
  • 승인 2015.11.09 15: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소고기·돼지고기·양고기 등 붉은 색 고기(적색육)의 과다 섭취가 우리나라 남성의 전체 암 발생 위험을 41% 높인다는 연구결과가 지난해 유명 학술지에 발표된 사실이 뒤늦게 밝혀졌다.

이는 최근 WHO가 가공육을 1군 발암물질로 규정하면서 적색육의 위험성도 함께 경고한 것과 맞물려 관심을 모으고 있다. 하지만 이 연구에서 한국 여성의 경우 적색육 과다 섭취와 암 발생 위험은 무관한 것으로 나타났다. 또 적색육의 과다 섭취와 대장암의 관계는 통계적으로 인정되지 않았다.

지난 5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에 따르면 국립암센터 위경애 임상영양실장팀이 2004년 9월∼2008년 12월 암 검진 참여자(2만6815명) 가운데 8024명을 대상으로 암 역학(疫學) 연구를 실시한 결과 이같이 드러났다. 이 연구결과는 지난해 영국영양저널(BJN)에 소개됐다.

위 실장팀은 국가 암 등록사업 자료·암센터 전자진료기록 등을 검토해 최종 연구 대상자 8024명 중 387명이 2013년 9월24일 현재 암에 걸린 사실을 확인했다. 이어 암 환자와 암에 걸리지 않은 나머지 사람의 적색육·나트륨 섭취량, 비만 여부 등을 비교했다.

위 실장팀은 전체 연구 대상(8024명)을 하루 적색육 섭취량 43g 이상인 그룹과 43g 미만인 그룹으로 나눴다. 연구 기관 중 하루 적색육 섭취 43g 이상인 그룹(3128명)에선 165명, 43g 미만인 그룹(4896명)에선 222명이 암에 걸렸다.

남성(4402명)의 경우 1일 적색육 섭취 43g 이상인 남성의 전체 암 발생률이 43g 미만인 남성보다 41% 높았다. 하지만 여성(3622명)의 경우 하루 적색육 섭취 43g 이상인 여성과 43g 미만인 여성 사이에서 전체 암 발생률의 차이가 확인되지 않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