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테러 대비책 세워야
식품테러 대비책 세워야
  • 관리자
  • 승인 2006.09.15 08: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지난 7월 코카콜라에 독극물을 넣어 슈퍼 등에 반출한 사건이 발생한지 두 달 만에 또다시 유사한 사건이 발생할 뻔한 일이 벌어져 충격을 주고 있다. 거액의 돈을 요구하며 독극물이 든 콜라를 유통시키겠다는 협박을 한 혐의로 지난 13일 30대 중반의 임 모씨가 구속됐다. 임씨가 경찰에서 “자금 때문에 고민하던 중 7월에 광주에서 발생했던 콜라 독극물 협박사건이 생각나 범행하게 됐다”고 진술한 내용을 보면 앞으로도 이런 모방범죄가 얼마든지 가능할 수 있다는 생각에 아찔하다.

실제 지난 7월에 발생한 사건의 범인은 주사기를 이용해 600ml 용량의 코카콜라 PET 음료 3병에 독극물을 투입한 뒤 슈퍼마켓과 식당에 유통시켰고 이를 마신 사람이 중태에 빠지기도 했다. 이에 앞서 지난 2004년에는 대구에서 독극물이 투입된 요구르트를 마신 시민이 사망한 사건까지 발생한 적이 있다. 미국에서도 이미 지난 1984년에 인도의 한 종교단체가 오리건 주의 10개 식당에 살모넬라균을 넣은 샐러드를 유통시켜 750여명이 식중독을 일으킨 테러가 있기도 하다.

이처럼 식품테러는 이미 우리에게 현실적인 위협이 되고 있는 것이 사실이다. 세계보건기구(WHO)는 2003년 2월에 테러목적의 고의적인 식품오염 위험에 특단의 비상 대책을 마련해야 한다며 각국 보건당국에 대책 마련을 주문하기까지 했다. WHO는 다수의 민간인을 살상하기 위해 일반적인 식품에 유독성 생화학물질이나 방사성 물질을 투여하려는 기도가 나타날 수 있다고 경고했다. 이에 따라 미국의 경우 식품의약국(FDA)이 농무부와 질병통제센터, 식품가공협회 등과 연계해 식품테러에 대비하고 있고, 일본도 후생노동성과 농림수산성이 유기적으로 대처하고 있는 것으로 알려지고 있다.

우리의 경우는 어떠한가. 무방비 상태라고 해도 과언이 아니다. 콜라나 우유 등 시중에 유통되고 있는 음료 제품들의 용기가 이제는 거의 대부분 유리병이 아닌 PET나 종이팩으로 만들어져 있다. 지난 7월에 발생한 사건처럼 주사기로 독극물을 주입시키는 일은 누구나 할 수 있는 일이다. 나아가 국내 식품제조업체들의 허술한 경비 시스템을 감안하면 생산단계에서의 테러도 안심할 일이 못된다. 또 엄청나게 밀려들어오는 수입식품을 정밀검사 없이 통관시키고 있는 것도 대형 테러의 위험성을 내포하고 있는 상황이다.

우리나라도 식품테러에 대한 대비책을 서둘러야 할 때임을 지적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