풀무원, 10년 연속 ‘한국에서 가장 존경받는 기업’
풀무원, 10년 연속 ‘한국에서 가장 존경받는 기업’
  • 김상우 기자
  • 승인 2016.03.08 11:3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국능률협회컨설팅 주관 올스타 기업 10년 연속 선정 ... 사회가치 부문 높은 평가

풀무원이 한국능률협회컨설팅(이하 KMAC)에서 발표한 ‘2016년 한국에서 가장 존경받는 기업’ 올스타 기업(30대)으로 10년 연속 선정됐다.

‘한국에서 가장 존경받는 기업’은 KMAC가 기업 전체의 가치영역을 종합적으로 평가하는 활동으로 기업에 대한 올바른 이해와 관심을 이끌어 내고, 바람직한 기업 방향을 제시하고자 지난 2004년부터 13년째 실시하고 있는 권위 있는 기업 조사다.

풀무원은 총 454.8점을 획득해 15위에 올랐다. 풀무원은 2004년과 2005년에 ‘한국에서 가장 존경받는 기업’에 선정된 것을 시작으로 2007년부터 올해까지 10년 연속 선정되면서 총 12회 수상의 영예를 안았다.

이번 조사는 지난해 10월부터 12월까지 약 3개월 동안 공공 서비스 제조 등 총 196개 후보기업을 대상으로 혁신 능력, 주주가치, 직원가치, 고객가치, 사회가치, 이미지가치 등 6대 차원 12개 세부 항목으로 평가해 선정했다. 이를 위해 산업계 간부 7120명, 증권사 애널리스트 230명, 일반 소비자 4560명 등 총 1만1190명이 참여했다.

풀무원은 고객가치, 사회가치, 이미지가치 부문에서 높은 점수를 받았다. 특히 사회공헌 활동과 환경경영을 평가하는 항목인 사회가치 부문에서 7.24점을 획득, 올스타 30대 기업 평균 점수(7.00)를 크게 웃돌았다.

풀무원은 이같은 결과에 대해 ‘인간과 자연을 사랑하는 로하스기업’이라는 미션을 기반으로 다양한 사회책임경영과 환경경영 활동을 꾸준히 실천해 온 결과라고 자평했다.

풀무원은 어린이들의 올바른 식습관 형성을 위해 2010년부터 ‘바른먹거리 캠페인’을 전개해 오고 있다. 지난해만 1만4천여 명의 어린이와 성인이 교육에 참여하는 전 국민적 공익캠페인으로 성장해오고 있으며, 2020년까지 ‘바른먹거리 지킴이’를 10만 명까지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바른먹거리 캠페인은 그 성과를 인정받아 2014년 경영전략의 거장 마이클 포터 하버드대 교수가 제정한 ‘제1회 CSV 포터상’을 수상하기도 했다.

또한 풀무원은 친환경 제품의 확대와 에너지 및 용수 절감, 온실가스 배출량 저감 등 다양한 녹색환경경영을 실천하고 있다. 실제 풀무원식품은 시판중인 두부 43개 전 제품은 환경부와 공동으로 개발한 친환경 포장재로 전면 교체했다. 지난해 1월엔 풀무원 유기농 두부 2종이 국내 식품업계 최초로 탄소중립 제품 인증을 획득한 바 있다. 풀무원 음성두부공장에는 우드펠릿 보일러를 도입, 국내 최초로 에너지관리공단에서 인정한 온실가스 감축사업을 진행해 탄소절감에도 앞장서고 있다.

풀무원 관계자는 “바른먹거리를 선도하는 대한민국 대표 종합식품회사로서 사회공헌, 환경경영, 공정경영, 투명경영, 고객중심경영 등을 노력해 온 결과 10년 연속 존경받는 기업으로 선정됐다”며 “앞으로도 다양한 CSV(공유가치창출) 활동을 통해 인간과 자연을 함께 사랑하는 로하스기업으로 자리매김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풀무원은 지난해 한국표준협회에서 주관하는 ‘대한민국 지속 가능성 대회’에서도 종합식품부문 지속 가능성 지수(KSI, Korean Sustainability Index)에 6년 연속 종합식품 부문 1위에 선정됐다. 사회책임경영 현황과 성과를 평가하는 ‘2015 동아시아 30’에서는 국내 종합식품기업으로 유일하게 우수기업으로 선정돼 3년 연속 수상의 쾌거를 이뤄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