복지부, 임상영양사 응시기회 확대
복지부, 임상영양사 응시기회 확대
  • 김상우 기자
  • 승인 2016.03.21 09: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임상영양사 국가자격증 취득 기회를 높이고자 실무 경험을 쌓을 수 있는 기관이 늘어날 전망이다.

보건복지부는 지난 15일 ‘임상영양사 자격시험 응시를 위한 실무경력 인정기준’ 개정안을 행정예고했다.

개정 고시안에 따르면 복지부장관이 정하는 실무경력 인정기관을 △국민건강보험법에 따른 국민건강보험공단 건강증진센터 △산업안전보건법에 따른 안전・보건시설인 근로자 건강센터 △기타 국가 및 지방자치단체가 국민의 영양 및 건강증진을 도모하고자 영양관리를 시행하는 기관 등으로 확대했다.

기존에는 △지역보건법에 따른 지역보건의료기관 및 농어촌 등 보건의료를 위한 보건진료소 △의료법에 따른 의료기관 △식품위생법에 따른 집단급식소 △영유아보육법에 따른 육아종합지원센터 △어린이 식생활안전관리 특별법에 따른 어린이급식관리지원센터 등으로 제한됐다. 

복지부는 “임상영양사의 취업 현실 등을 고려해 실무를 익힐 수 있는 기관을 넓혀 응시기회를 확대했다”며 “임상영양사 일자리 창출에 이바지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밝혔다.

한편 임상영양사는 지난 2012년 국민영양관리법에서 정하는 국가자격으로 바뀌었다. 임상영양사가 되기 위해선 임상영양사 교육과정(대학원)을 마치고 1년의 실무경력을 갖춰야 한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