중국 외식 관계자, CJ프레시웨이 이천 물류센터 방문
중국 외식 관계자, CJ프레시웨이 이천 물류센터 방문
  • 김상우 기자
  • 승인 2016.03.25 17: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CJ프레시웨이 이천 물류센터를 찾은 중국ㆍ홍콩 외식산업 관계자들이 센터 내부를 견학하고 있다. 사진= CJ프레시웨이 제공

CJ프레시웨이(대표 강신호)는 지난 16일, 21일 양일에 걸쳐 중국과 홍콩의 외식업체 관계자 50여 명이 이천 물류센터를 방문했다고 밝혔다.

중국·홍콩 외식산업 관련 대표자들은 CJ프레시웨이 이천 물류센터와 식품안전연구실을 둘러보면서 선진 물류시스템과 식품안전시스템을 확인했다. 

황종연 중국 온주 란립방 호텔관리유한공사 대표는 “중국에서도 정부 차원의 식품안전 강화가 대대적으로 이뤄지고 있다”며 “CJ프레시웨이 물류센터 견학을 통해 체계적인 물류 시스템과 식품안전 역량을 배울 수 있었다”고 소감을 전했다.

지난 2010년 준공된 CJ프레시웨이 이천물류센터는 부지 8만5천㎡(약 2만5712평), 연건평 1만9720㎡(약 5966평) 규모의 3층 건물에 냉장 6611㎡(약 2천 평), 냉동 3305㎡(약 1천 평) 등 국내 최대 규모를 자랑한다. 하루 취급하는 입·출고 물량은 500여 t이며 물류센터 내에 식품안전센터가 자리 잡고 있어 실시간 식품안전 검증이 가능하다.

또한 90여 대의 차량이 동시 도킹할 수 있으며, 디지털피킹시스템(DPS, Digital Picking System)을 적용해 각 거래처 별 제품 분류 작업이 가능하다. 

이밖에 주문관리시스템(TCS), 창고관리시스템(WMS), 수송관리시스템(TMS) 등 차별화된 첨단 물류시스템의 도입, 차량 내 온도를 실시간으로 체크하는 배송정보시스템(DIMS: Delivery Information management System)으로 창고에서 차량, 거래처까지 배송하는 동안 온도변화 없는 콜드체인 시스템을 구축했다. 

강신호 CJ프레시웨이 대표는 “이천 물류센터와 식품안전연구실은 CJ프레시웨이의 강점인 체계적인 물류 인프라와 식품안전 역량을 보여주고 있다”며 “국내뿐만 아니라 해외에서도 인정받을 수 있는 세계적 수준의 인프라를 꾸준히 다져나갈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