축산물안전관리인증원, DB 구축 사업 최종 선정
축산물안전관리인증원, DB 구축 사업 최종 선정
  • 김상우 기자
  • 승인 2016.05.09 17:4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미래창조과학부 주관 ‘2016년 국가 DB구축 사업’ 선정, 국비 15억 원 지원
▲ FRESH 사이트 홈페이지.

소비자가 식품안전정보를 원스톱으로 검색하고 HACCP 인증에 필요한 60여종의 서류가 e-기준서로 제공되는 국민맞춤형 서비스가 올해 안에 시행된다.

축산물안전관리인증원(원장 김진만, 이하 축산물인증원)은 미래창조과학부, 한국정보화진흥원에서 주관한 2016 국가 데이터베이스(DB) 구축 과제에 ‘LOD기반의 HACCP인증 안전먹거리 연계통합 DB구축’ 사업에 최종 선정됐다고 밝혔다.

지난해 1차년도 사업(국비 5억 원) 선정에 이어 2년 연속 선정돼 국비 15억 원을 지원받아 본 사업을 추진하게 된다. 이번 사업은 각 기관에 산재돼 있는 식품안전정보를 HACCP인증정보에 기반한 융‧복합 사업이다. 축산물에서 일반식품에 이르는 식품관련 안전정보를 DB화하고 국내 유일의 식품안전 LOD 공공데이터로 표준을 제시한다는 의의가 있다.

축산물인증원은 본 사업을 통해 9개 기관 30종 700만 건의 식품안전 데이터를 융‧복합DB로 구축한다. 안전정보를 가공하고 FRESH사이트를 통해 소비자의 원스톱 검색이 가능토록 하며, HACCP 인증 관련 ‘e-기준서 서비스’를 개발해 HACCP 인증을 받고자 하는 민원인들에게 편의를 제공한다.

또한 구축된 DB의 정보를 LOO형태로 공개해 정보수요자(국민)가 공공데이터를 자유롭게 재사용‧연결‧공유할 수 있도록 산업적 활용성을 극대화할 계획이다.

특히 e-기준서 서비스는 HACCP 인증을 받기 위해 업체들이 필수적으로 제출해야 하는 기준서(업종별 약 60종)를 컴퓨터에서 손쉽게 작성하고 저장과 출력은 물론 가상(시뮬레이션)심사까지 지원하는 맞춤형 서비스다.

축산물인증원은 올 연말(11월)까지 안전먹거리 연계통합 DB구축사업이 완료되면 다양한 식품안전정보의 공개 및 e-기준서 서비스를 통해 소비자의 알 권리를 충족시킬 것으로 기대하고 있다. 소규모 영세업체의 HACCP 진입장벽을 낮추고 인증비용의 절감 효과도 뒤따를 것으로 보고 있다.

김진만 원장은 “정부3.0 정책에 발맞춰 국민이 쉽고 빠르게 식품 관련 정보를 검색할 수 있고 업체 대상 e-기준서 서비스로 HACCP 인증 진입장벽을 완화하는 맞춤형 서비스”라며 “시스템 구축이 불량식품 척결에 일조할 것으로 기대한다”고 말했다.

한편 축산물인증원은 지난해 ‘데이터기반 축산물 안전먹거리 정보 서비스’ 1차 사업을 통해 구축한 축산물HACCP 정보, 식품안전정보와 민원서비스, 제품의 가격정보 등을 FRESH 홈페이지(http://fresh.ihaccp.or.kr/main.do)에서 시범 서비스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