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프랑스 수교 130주년, 식품 수출로 꽃 피운다
한·프랑스 수교 130주년, 식품 수출로 꽃 피운다
  • 이원배 기자
  • 승인 2016.06.03 11: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농식품부·aT, 프 대형업체 대상 판촉 행사
▲ 농림축산식품부와 aT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가 한·프랑스 수교 130주년을 맞아 지난달 27일부터 오는 12일까지 약 3주에 걸쳐 프랑스 대형유통업체에서 한국 농식품 판촉행사에 나선다. 사진=aT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 제공

농림축산식품부(장관 이동필)와 aT한국농수산식품유통공사(사장 김재수)가 한·프랑스 수교 130주년을 맞아 지난달 27일부터 오는 12일까지 약 3주에 걸쳐 프랑스 대형유통업체에서 대대적인 한국 농식품 판촉행사를 벌인다.

이번 판촉행사는 프랑스 대형유통업체인 르끌레어(매출액 약 56조 원), 인터마르셰(약 40조 원), 슈퍼 유(약 31조 원)의 20여 개 매장에서 한국산 냉동만두, 음료, 면류제품 등을 중심으로 진행된다.

특히 인터마르셰는 aT파리지사에서 지난 2년간 상품설명회 개최, 바이어 한국 초청, 판촉행사 지원 등을 통해 한국 농식품 수출업체의 입점을 지원한 결과 올해 초 공식납품업체 권한을 획득했다. 현재 냉동만두를 시작으로 40여 개 매장에 알로에음료와 컵우동 제품의 본격적인 납품이 이뤄지고 있다.

또 르끌레어와 슈퍼 유 등 다른 현지 유통업체에도 한국식품의 공식입점을 눈앞에 두고 있다. 연내 품목수와 입점매장수 확대와 같은 지속적인 공략이 성공할 경우 프랑스를 비롯한 유럽시장에 한국 농식품 수출이 크게 확대되는 전환점을 맞이할 수 있을 것으로 aT는 기대했다.

네덜란드에서는 지난달 27~28일 양일간 현지 대형유통매장인 알버트 하인 30개 매장에서 불고기 소스와 고추장, 된장 등 전통장류 판촉전을 진행했다. 체코의 테스코 매장에서는 지난달 27일부터 오는 11일까지 라면과 유자차, 알로에음료 등 27개 품목의 한국식품 종합판촉행사를 개최해 유럽에서 K-Food를 알렸다.

aT는 이번 판촉행사를 계기로 인터마르셰의 경우 연내 100개 매장 이상 입점확대, 타 메이저 유통업체 신규입점 추진, 네덜란드 알버트 하인 매장으로의 공급물량 증가를 목표로 하고 있다.

김영범 aT 파리지사장은 “자국 식문화에 대한 자부심이 강한 유럽시장에서 한국식품이 현지의 주요 마켓에 입점한 것은 상당히 의미 있는 일”이라며 “특히 올해 수교 130주년을 맞아 프랑스 국민들의 한국에 대한 관심이 우리 농식품의 수출 확대로 이어질 수 있도록 박차를 가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