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르다 김선생, 미혼모 복지시설 ‘애란원’에 미역 전달
바르다 김선생, 미혼모 복지시설 ‘애란원’에 미역 전달
  • 신지훈 기자
  • 승인 2016.06.10 16: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 바르다 김선생이 미혼모 복지시설인 애란원에 미역을 제공했다. 사진=죠스푸드 제공

죠스푸드의 바르다 김선생(대표 나상균)이 산모에게 좋은 미역을 미혼모 복지시설인 애란원에 전달했다. 바르다 김선생은 우리 사회 내 편견을 없애자는 취지의 캠페인을 진행하고 있다.

캠페인 첫 활동으로 편견과 차별의 대상이 되고 있는 미혼모들에게 작은 도움을 주고자 미역을 전달했다. 애란원은 준비되지 않은 혼전 임신으로 어려움에 처한 미혼모들이 아이를 안전하게 출산하고 스스로 아이를 키울 수 있도록 지원하고 있다.

바르다 김선생 관계자는 “준비되지 않은 혼전임신으로 힘들어하는 미혼모들에게 도움이 됐으면 한다”며 “앞으로 사회 편견 속에 살아가는 이웃들을 도울 수 있는 다양한 활동을 진행, 이웃들과 함께 하는 브랜드가 되도록 노력할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