GMO 안전성은 과학계의 의견을 듣자

이철호 고려대학교 명예교수, 한국식량안보연구재단 이사장 식품외식경제l승인2016.11.04l949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이철호 고려대학교 명예교수, 한국식량안보연구재단 이사장

1993년 경제개발협력기구(OECD)는 생명공학 신품종(GMO) 유래 식품의 안전성 평가의 기본 개념과 원리를 수립하고 ‘실질적 동등성’ 원리에 따라 OECD 회원국인 미국, EU, 일본 등을 중심으로 GMO 안전성 평가 제도를 정착해 나갔다.

2003년 7월 세계보건기구(WHO)와 식량농업기구(FAO) 산하의 국제식품규격위원회(CODEX)는 ‘현대 생명공학 유래 식품의 위해도 분석을 위한 원칙’과 ‘재조합-DNA 식물유래 식품의 안전성 평가 실시에 관한 가이드라인’을 CODEX 총회에서 채택함으로써 GM식품 안전성 평가에 대해 국제적으로 합의된 지침이 마련됐다.

유전자변형작물(GMO)의 생산 유통이 전 세계적으로 보편화되자 우리나라는 1999년부터 식품의약품안전처에서 유전자변형식품의 안전성 평가 제도를 운영하기 시작했다.

2004년부터는 식품위생법으로 안전성 평가를 의무화하고 생명공학 신품종이 기존의 작물과 비교해 안전성과 영양가가 동등, 식품으로 적합하다고 인정되는 경우에만 국내 유통을 허락하고 있다.

우리 정부가 이와 같이 국제적인 안전성 평가 기준에 따라 GM식품의 안전성을 평가해 사용을 허용하였는데도 대부분의 국민이 정부의 말을 믿지 않고 일부 반대론자들의 괴담에 휘둘리고 있는 것이 오늘날 한국사회의 GMO 문제다.

GMO 괴담의 근원지는 유럽에 근거를 두고 있는 환경단체 그리피스로 알려져 있다. 이 단체는 지난 20여 년간 GMO 반대운동을 주도하면서 과학적으로 입증되지 않은 연구논문과 괴담 수준의 피해사례들을 전 세계 운동단체들에 유포하고 있다.

그러나 최근 생명공학 신품종이 세계적으로 이용되고 그 안전성이 확인되면서 그들의 반과학적 행위가 들어나 핵심 가담자들이 이탈하고 있는 실정이다. 그런데 우리나라에서는 반GMO 운동이 정치세력과 연합해 우려스러울 정도로 사회불안을 부추기고 있다. 마치 광우병대란의 전조를 보는 것 같다.

최근 GMO 반대운동단체들이 미국 유기농협회에서 제작한 ‘GMO룰렛’이란 80분짜리 영화를 도처에서 상영해 국민을 공포에 질리게 하고 있다. 그러나 이 영화는 과학계에서 이미 잘못된 연구로 확인됐거나 헛소문으로 판명된 내용들로 구성돼 있다. 오죽하면 노벨상 수상자 백여 명이 무책임하고 거짓된 반GMO 운동을 당장 중지하라고 성명서를 냈겠는가?

세계식량상 수상자인 덴마크의 핀스트럽 앤더슨 박사는 이들 반인륜적인 운동단체들을 법적으로 처벌할 국제적인 논의를 시작할 때라고 주장하고 있다.

지난 5월 미국 과학, 의학, 공학 한림원이 공동으로 작성한 ‘유전공학작물: 경험과 전망’ 보고서에는 지난 20년간 GMO를 생산해 먹고 있으나 인체에 대한 부작용은 한 건도 없었으며 시판이 승인된 GM식품은 먹어도 아무 염려가 없다고 결론짓고 있다. 중국 농업부 홈페이지에도 ‘정부의 승인을 받아 시중에서 판매되는 모든 GM식품은 안전하다’고 게시돼 있다.

요즘 세계 어디에도 농업생명공학 연구를 중지하라고 시위하는 나라는 없다. 우리나라의 특이한 현상이다.

지난 6월 한국육종학회, 식물생명공학회 등 5개 관련학회가 반GMO운동으로 우리나라 생명공학연구 위축을 우려한다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한국식품과학회, 식품영양과학회 등 9개 식품학 관련단체도 ‘일부 국회의원들의 GMO 정치이슈화를 우려한다’는 성명서를 일간지에 공지했다.

한국과학기술한림원은 ‘한림원의 목소리-생명공학기술을 이용한 창조농업혁신을 촉구한다’는 성명서를 발표했다.

우리 국민은 GMO의 안전성에 대해서는 과학계의 목소리를 들어야 한다. 과학계와 정부의 판단을 믿고 따라야 파국으로 치닫고 있는 GMO 문제가 해결될 수 있다.            


식품외식경제  webmaster@foodbank.co.kr
<저작권자 © 식품외식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식품외식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구독신청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식품외식경제 발행처. 한국외식정보(주)  |  발행인 : 박형희  |  등록번호 : 서울 다 06637  |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중대로 1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대성
대표번호 : 02-443-4363   |   Copyright © 2017 식품외식경제. All rights reserved.   |   mail : food_dine@foodban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