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프레시웨이, S&W 열대과일 통조림 B2B독점 공급계약 체결
CJ프레시웨이, S&W 열대과일 통조림 B2B독점 공급계약 체결
  • 신지훈 기자
  • 승인 2016.12.16 16:5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연간 60억 원 추가 매출 발생
▲ CJ프레시웨이가 지난 5일 S&W Fine Foods International과 파인애플 캔과 후르츠칵테일 캔 등 열대과일 통조림 B2B독점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김승하 CJ프레시웨이 상품개발 본부장(오른쪽)과 Tan Chooi Khim S&W 대표이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CJ프레시웨이 제공

CJ프레시웨이(대표이사 문종석)가 지난 5일 글로벌 식품브랜드 S&W Fine Foods International과 파인애플 캔과 후르츠칵테일 캔 등 S&W 브랜드 열대과일 통조림에 대한 B2B독점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CJ프레시웨이는 이번 계약체결로 연간 60억 원 규모의 추가 매출이 발생해 열대과일 통조림 시장에서 약 190억 원의 매출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S&W는 1896년 미국에서 설립된 글로벌 식품 전문기업으로 세계최대 열대과일 통조림 생산기업이다. 특히 S&W브랜드 열대과일 통조림은 필리핀 직영 농장에서 재배한 파인애플을 곧바로 가공해 제품화함으로써 당도와 신선도가 높은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필리핀 직영 가공공장은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우수 수입업소’로 등록돼 있어 안정성도 이미 검증됐다.

김승하 CJ프레시웨이 상품개발본부장은 “글로벌 식품회사인 S&W와의 독점공급계약체결을 바탕으로 S&W가 운영하고 있는 여러 과채 가공품을 한국시장에 선보일 계획”이라며 “앞으로 국내 수입 과실캔 시장의 점유율을 높여가도록 상품 소싱력과 영업력을 발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내 열대과일 통조림 유통시장은 연간 약 600억 원 규모로 추정되며 이 가운데 필리핀에서 가공된 열대과일 통조림 약 86%가 국내서 유통되고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