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프레시웨이, S&W 열대과일 통조림 B2B독점 공급계약 체결

연간 60억 원 추가 매출 발생 신지훈 기자l승인2016.12.16l955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CJ프레시웨이가 지난 5일 S&W Fine Foods International과 파인애플 캔과 후르츠칵테일 캔 등 열대과일 통조림 B2B독점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 김승하 CJ프레시웨이 상품개발 본부장(오른쪽)과 Tan Chooi Khim S&W 대표이사가 기념촬영을 하고 있다. 사진=CJ프레시웨이 제공

CJ프레시웨이(대표이사 문종석)가 지난 5일 글로벌 식품브랜드 S&W Fine Foods International과 파인애플 캔과 후르츠칵테일 캔 등 S&W 브랜드 열대과일 통조림에 대한 B2B독점 공급 계약을 체결했다고 밝혔다.

CJ프레시웨이는 이번 계약체결로 연간 60억 원 규모의 추가 매출이 발생해 열대과일 통조림 시장에서 약 190억 원의 매출을 올릴 수 있을 것으로 보고 있다.

S&W는 1896년 미국에서 설립된 글로벌 식품 전문기업으로 세계최대 열대과일 통조림 생산기업이다. 특히 S&W브랜드 열대과일 통조림은 필리핀 직영 농장에서 재배한 파인애플을 곧바로 가공해 제품화함으로써 당도와 신선도가 높은 것으로 평가받고 있다. 필리핀 직영 가공공장은 국내 식품의약품안전처의 ‘우수 수입업소’로 등록돼 있어 안정성도 이미 검증됐다.

김승하 CJ프레시웨이 상품개발본부장은 “글로벌 식품회사인 S&W와의 독점공급계약체결을 바탕으로 S&W가 운영하고 있는 여러 과채 가공품을 한국시장에 선보일 계획”이라며 “앞으로 국내 수입 과실캔 시장의 점유율을 높여가도록 상품 소싱력과 영업력을 발휘할 것”이라고 말했다.

한편 국내 열대과일 통조림 유통시장은 연간 약 600억 원 규모로 추정되며 이 가운데 필리핀에서 가공된 열대과일 통조림 약 86%가 국내서 유통되고 있다.


신지훈 기자  sinji27@foodbank.co.kr
<저작권자 © 식품외식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구독신청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식품외식경제 발행처. 한국외식정보(주)  |  발행인 : 박형희  |  등록번호 : 서울 다 06637  |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중대로 1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대성
대표번호 : 02-443-4363   |   Copyright © 2017 식품외식경제. All rights reserved.   |   mail : food_dine@foodban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