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프레시웨이, 베트남에 국산 과일 공급확대

신지훈 기자l승인2017.01.09l958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CJ프레시웨이가 베트남 현지에서 국내 제철 과일을 공급을 확대한다. 사진은 베트남 마트에서 현지 소비자가 한국산 배를 고르고 있는 모습. 사진=CJ프레시웨이 제공

CJ프레시웨이(대표이사 문종석)가 베트남 현지에서 국내산 제철 과일 공급을 확대한다.

CJ프레시웨이는 지난해 9월 베트남 최대 국영 유통기업인 ‘사이공 트레이딩 그룹(이하 SATRA)’에 한국산 과일을 독점 공급하는 내용의 양해 각서를 체결했다. 이후 한국산 배를 SATRA가 운영하는 대형마트를 통해 판매하고 있다. 상대적으로 비싼 가격에도 불구하고 당도나 품질이 우수해 현지 소비자들의 호평 속에 전량 판매되는 성적을 얻었다. 

한편 CJ프레시웨이는 배에 이어 과즙이 풍부하고 당도가 높은 사과를 현지에 공급하기로 하고 국내 주요사과 집산지인 거창사과원예농협과 수출계약도 체결했다.

거창사과는 지난해 12월 컨테이너 한대 분량이 수출돼 전량 판매됐으며 이달에도 베트남의 명절을 앞두고 선물세트용 사과 900박스를 현지에서 유통할 예정이다. 또한 베트남 현지에 공급하는 한국산 과일 품목을 포도, 딸기, 곶감 등으로 확대할 계획이다.

CJ프레시웨이 관계자는 “베트남에서는 해외에서 수입·유통되고 있는 사과의 종류가 많지만 상대적으로 당도 및 품질이 뛰어나고 쉽게 무르지 않는 국내산 사과에 대한 프리미엄 시장이 형성돼 있다”며 “올해 예상매출 비중은 높지 않지만 국내에서 재배되는 우수 농산물을 지속적으로 발굴해 해외 판로를 확대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신지훈 기자  sinji27@foodbank.co.kr
<저작권자 © 식품외식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신지훈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구독신청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식품외식경제 발행처. 한국외식정보(주)  |  발행인 : 박형희  |  등록번호 : 서울 다 06637  |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중대로 1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대성
대표번호 : 02-443-4363   |   Copyright © 2017 식품외식경제. All rights reserved.   |   mail : food_dine@foodban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