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흥용 현대그린푸드 사장 업계 최장수 CEO 타이틀 놓다

김상우 기자l승인2017.04.12l97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현대그린푸드의 오흥용 사장이 지난달 임기를 끝마쳤다. 현대그린푸드는 정지선·오흥용·박홍진 각자대표이사 체제에서 정지선· 박홍진 각자대표이사체제로 변경됐다고 지난달 31일 공시했다.

오흥용 전 사장은 1953년 서울 생으로 경기고와 한국항공대 경영학, 연세대 경영학 석사 학위를 취득했다. 현대백화점에 입사해 영업전략실 실장으로 재직하다 2007년 현대푸드시스템 영업총괄 전무로 자리를 옮기면서 급식업계와 연을 맺었다.

2009년 현대H&S 대표이사 전무, 2010년 현대그린푸드 대표이사 부사장, 2013년부터 현대그린푸드 대표이사 사장을 맡는 등 권혁희 이씨엠디 대표이사와 함께 급식업계 최장수 CEO로 자리매김했다.

오흥용 전 사장은 재임 시절 급식사업에 국한됐던 현대그린푸드를 식자재 유통은 물론 외식, 식품사업까지 넓히며 사업부문을 확장하는데 기여를 한 것으로 평가된다. 이번 퇴임으로 38억4200만 원(퇴직금 27억8100만 원 포함)의 보수를 수령했다.


김상우 기자  ksw@foodbank.co.kr
<저작권자 © 식품외식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구독신청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식품외식경제 발행처. 한국외식정보(주)  |  발행인 : 박형희  |  등록번호 : 서울 다 06637  |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중대로 1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대성
대표번호 : 02-443-4363   |   Copyright © 2017 식품외식경제. All rights reserved.   |   mail : food_dine@foodban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