군산오징어 당산역점

과감한 투자와 친절로 매출 최상위 달성 이원배 기자l승인2017.04.21l972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군산오징어 당산역점은 적극적이고 과감한 재투자가 높은 매출로 이어지는 선순환 구조를 잘 보여주는 매장이다. 비용과 시간이 좀 더 들더라도 멀리 보는 안목과 결단력으로 안정적인 운영을 이어가고 있다.

당산역점 매출은 전국 40여 개 군산오징어 매장 가운데 최상위권에 속한다. 지난해 7월 오픈해 10개월 만에 급성장했다. 여기에는 우정훈 점주<사진>의 과감한 투자가 큰 역할을 했다.

당산역점은 오픈하자마자 손님이 몰려들었다. 군산오징어의 맛있는 명성은 이미 입소문이 났고 상권 입지도 좋았다. 하지만 너무 많은 고객이 몰려 제대로 된 서비스가 어려웠다. 직원들은 바쁘게 움직였지만 손님의 클레임은 계속됐다.

“오픈 3일째날 이렇게는 도저히 안 되겠다 싶었지요. 쉽지 않았지만 2층 매장의 리뉴얼 작업에 들어갔습니다. 3일간 효율적인 동선을 위한 공간 재배치와 집기 설치 등을 했습니다. 비용과 시간이 조금 더 들었지만 더 나은 운영을 위한 당연한 선택이라고 봅니다.”

리뉴얼 공사는 성공적이서 효율적인 동선이 확보되자 신속하고 정확한 서비스가 이뤄졌고 이는 더 많은 매출로 이어졌다. 이뿐만이 아니다. 당산역점은 여타 군산오징어 가맹점 인테리어와 조금 다르다.

기존 갈색 벽을 회색톤으로 하고 천장은 검은색 페인트로 마감했다. 상권과 고객 특성을 고려해야 한다는 우 점주 의견을 반영했기 때문이다. 비용도 더 들었고 어디서나 균질한 서비스라는 프랜차이즈 산업의 큰 원칙과는 일견 맞지 않는 부분이다.

그는 “기본 콘셉트와 인테리어가 있지만 이 상권에는 지금의 인테리어가 적합하다는 믿음이 있었다”며 “많은 대화와 협의를 통해 현재의 모습으로 꾸몄다”고 말했다.

▲ 매장 외관.

덕분에 현재 당산점의 컬러와 인테리어는 군산오징어의 제2 인테리어 콘셉트로 자리잡았다. 상권과 주 고객 층에 따라 유연하게 적용할 수 있어 본사 측에서도 만족하고 있다.

당산점의 또다른 매출 증대 비결은 깐깐한 식재 선택이다. 본사에서 제공하는 식재는 꼼꼼히 따져 조금이라도 신선도나 품질이 떨어지면 가차없이 반품시킨다. 고객에게 최상의 음식만을 제공해야 한다는 우 점주의 원칙 때문이다.

“맛은 식재에서부터 시작합니다. 제대로 된 식재 사용을 위해 아주 꼼꼼히 따집니다. 반품도 많이 시켰지요. 아마 본사 담당자가 고생 좀 했을 겁니다. 하지만 그렇게 해야 고객에 맛있는 군산오징어 메뉴를 제공하게 되고 브랜드 평판도 올라가게 됩니다.”

우 점주가 강조하는 점은 외식 서비스 기본 지키기다. 외식업의 기본인 맛과 친절, 청결, 신속함을 늘 강조한다. 그 자신 먼저 친절함을 잃지 않으려고 노력한다. 오픈 1년이 안 됐지만 현재 규모로는 밀려드는 손님을 충분히 소화하지 못해 조만간 바로 옆 건물에 별관을 마련할 계획이다. 언제나 가맹점을 모니터링 해주고 문제점 개선에 적극 나서주는 본사가 있어 든든하기 때문이다.

“비용 부담이 있더라도 꼭 필요한 투자는 수익으로 돌아온다고 믿습니다. 투자를 아끼지 않으셨으면 합니다. 별관 오픈으로 더 많은 고객에 군산오징어의 맵게 맛있는 맛을 알리겠습니다.”


이원배 기자  lwb21@foodbank.co.kr
<저작권자 © 식품외식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구독신청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식품외식경제 발행처. 한국외식정보(주)  |  발행인 : 박형희  |  등록번호 : 서울 다 06637  |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중대로 1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대성
대표번호 : 02-443-4363   |   Copyright © 2017 식품외식경제. All rights reserved.   |   mail : food_dine@foodban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