식품 외식 줄줄이 인상… OECD 평균 3배↑
식품 외식 줄줄이 인상… OECD 평균 3배↑
  • 김상우 기자
  • 승인 2017.05.12 20:4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식품 물가가 심상치 않다. 식품업체와 외식 프랜차이즈 업체들이 줄줄이 가격 인상에 나서고 있다.

이러한 움직임을 두고 소비자단체들은 새 정부가 들어서기 전 기습적으로 가격을 올린 것이 아니냔 눈초리다. 특히 식료품과 외식 등은 물가지표 분류가중치가 높은 품목이라 전체 물가 상승률에 적잖은 영향을 줄 것으로 전망된다.  

▲ 서울 시내 A 대형마트의 모습. 사진=식품외식경제 DB

롯데칠성음료, 14개 제품 7.5% ↑

국내 치킨 프랜차이즈의 대표격인 BBQ는 이달부터 10개 메뉴 가격을 8.6%에서 최대 12.5% 인상했다. BBQ의 가격 인상에 교촌치킨 등 주요 브랜드도 가격 인상을 저울질하고 있다. 

삼양식품은 이달부터 12개 제품 가격을 평균 5.4% 인상했다. 지난해 말 라면업계 1위 농심이 평균 5.5% 가격 인상을 단행한 후 눈치를 보다 뒤늦게 탑승했다. 오뚜기와 팔도는 당장 가격 인상에 동참하지 않고 농심의 시장 점유율을 잠식하겠다는 계산이지만 업계에서는 연내 가격 인상이 유력하다는 시각이다. 

대선을 하루 앞둔 8일에는 롯데칠성음료가 대표 제품인 칠성사이다를 비롯한 14개 제품의 편의점 판매가격을 평균 7.5% 인상했다. 롯데칠성음료는 “원가 절감으로 그간 가격 조정을 억제했으나 비용 상승과 원부자재 가격 상승 등에 가격을 부득이하게 인상하게 됐다”고 밝혔다.

이같은 인상 이유는 여타 업체를 막론하고 동일하게 거론되지만 최근 국제 설탕가격지수나 곡류, 유지류, 유제품 등의 가격지수는 크게 낮아지고 있다. 원부자재 가격 상승은 다소 설득력이 떨어지는 대목이다. 

앞서 한국코카콜라는 지난해 11월 코카콜라와 환타 등 일부 품목을 평균 5% 인상했다. 제품 가격을 인상한지 1년도 되지 않은 시점이다. 제빵업계 1위 파리바게뜨도 지난해 12월 일부 제품을 평균 6.6% 인상했으며 맥주업계 1위인 오비맥주와 참치캔 1위 동원F&B도 주요 품목 가격 인상에 나섰다. 

대중에게 친숙한 외식 프랜차이즈도 가격 인상이 잇따르고 있다. 햄버거 대표 브랜드인 맥도날드, 버거킹과 레스토랑 브랜드 자연별곡, 아웃백스테이크, 매드포갈릭도 가격을 올렸다. 탐앤탐스, 공차코리아 등의 커피전문점도 원가 부담을 이유로 주요 메뉴 가격을 올린 상태다.

이밖에 한우와 한돈은 구제역 파동 이후 아직까지 안정세를 찾지 못하고 있으며, 채소류와 어류의 가격도 전년 동기 대비 10% 이상 가격이 뛰었다. 

소비자단체협의회 관계자는 “정부 억제력이 느슨해진 국정 공백 기간을 가격 인상 적기로 본 결과”라며 “가격 인상이 무조건 잘못됐다고 말할 수 없지만 독과점에 가까운 시장 지배력을 가진 업체들이 가격 인상을 주도한 것은 문제가 있다. 정부가 적극 개입할 필요가 있다”고 주장했다. 

OECD 평균치 훌쩍 넘는 상승세 

OECD의 ‘소비자물가지수’(Consumer Price Index) 중 식품 통계에 따르면 우리나라의 3월 식품 물가 상승률은 전년 동월 대비 3.5%를 나타냈다. 같은 기간 OECD 평균치가 0.9%인 것을 감안했을 때 상당히 높은 증가세다. OECD 35개국 중 일곱 번째 순위다.  

식품 물가 상승 추세가 꾸준하다는 것도 눈여겨볼 점이다. 지난해 9월 식품 물가 상승률은 전년 동월 대비 5.2%로 OECD 회원국 1위를 차지했다. 지난 2월 2.9%로 하락했지만 매달 3% 이상을 줄곧 유지하고 있다.  

전문가들은 식품 물가 상승세가 꺾이지 않는 이유를 두고 조류인플루엔자(AI) 영향이 컸다는 분석이다. 통계청의 소비자물가 동향에 따르면 달걀의 경우 1∼3월 사이 매달 전년 동월 대비 40∼60%의 가격이 오르며 식품 물가 상승을 주도했다. 그러나 AI 영향을 논외로 치더라도 가공식품과 외식 등의 가격 인상 추세가 이어져 식품 물가 상승세는 큰 차이가 없었을 것이란 진단이다.  

한편 2013년부터 지난해까지 박근혜 정부의 식품 물가 상승률은 평균 1.27%를 기록했다. 이는 정부의 물가 억제 정책에 기인하기보다 국제유가 하락에 의한 공급 요인 등 외부적 환경이 주도했다는 중론이다. 저조한 물가상승률에 전문가들 사이에서는 디플레이션 우려의 목소리가 높아졌지만 이 기간 동안 OECD 식품 물가 상승률은 1.45%를 기록했다. 즉 우리나라만의 문제가 아닌 국제유가 하락과 환율 등이 OECD 회원국 전반에 영향을 끼쳤다는 해석이다.  

과거 이명박 정부(2008~2012년)의 식품 물가 상승률은 평균 6.22%로 OECD 평균 3.1%의 2배에 이르렀다. 역대 정부 중 가장 높은 상승세다. 이는 경기 활성화와 무관하게 기업 자율 의사를 최대한 존중한다는 정책적 방향에서 비롯됐다.  

노무현 정부(2003~2007년)는 평균 3.74%로 OECD 평균은 2.46%다. 김대중 정부(1998~2002년)는 평균 5.14%로 같은 기간 OECD 평균은 3.34%다. 다만 1998년 IMF 외환위기로 인한 상승폭이 10.2%를 기록했던 터라 이 기간이 반감될 경우 평균 4%까지 낮아진다. 

업계 관계자는 “문재인 정부가 적극적 시장 개입에 나설 것으로 보여 당분간 가격 인상은 쉽지 않을 것”이라며 “다만 물가 억제에 초점을 두기보다 국민 소득 증대로 인한 경기 활성화를 목표로 삼아야만 공급자와 소비자 모두가 살아날 수 있을 것”이라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