브라질 불황에 10명 중 4명 값싼 브랜드 소비

박선정 기자l승인2017.05.15l974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브라질의 경기가 2년 연속 위축되면서 음식과 위생용품, 청소용품 소비 트렌드도 바뀌고 있다. 상파울루신문은 조사 회사 닐슨 (Nielsen)이 지난 2일 발표한 자료를 인용, 2016년 브라질 가구의 42%가 기존 비싼 브랜드를 가장 저렴한 브랜드로 바꿔 소비하는 추세라고 보도했다.

이는 경제위기에 따라 소비를 줄이기 위한 가장 대표적인 방식이라고 풀이했다.
닐슨 관계자는 “저렴한 브랜드로 바꿔 소비하는 가구의 비율은 지난 2년 동안 2배 이상 증가했다”고 전했다.

브라질이 불황기로 접어든 2014년에 소비하는 브랜드를 바꾼 가구는 전체의 20% 수준이었다. 당시 어려운 경제 상황에 맞게 절약하기 위한 방법으로 더 저렴한 브랜드로 바꾼 사례는 전체의 6번째 순위에 머물렀다. 하지만 지난해 브랜드를 바꾼 소비자가 10명 증 4명으로 급증했다.

이밖에 ‘구매를 줄이는 대신 좋아하는 브랜드는 유지했다’는 소비자는 22%, ‘외식 등을 줄였다’는 7%, ‘의류 구입비를 줄였다’는 5%였다.


박선정 기자  sjpark@foodbank.co.kr
<저작권자 © 식품외식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구독신청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식품외식경제 발행처. 한국외식정보(주)  |  발행인 : 박형희  |  등록번호 : 서울 다 06637  |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중대로 1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대성
대표번호 : 02-443-4363   |   Copyright © 2017 식품외식경제. All rights reserved.   |   mail : food_dine@foodban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