미국 1인 가구 중심 ‘간편 양념 소스’ 매출 증대

박선정 기자l승인2017.05.15l974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미국에서도 1인 가구나 젊은 층을 중심으로 한식 ‘간편 양념 소스’가 인기를 끌고 있다.

최근 미주 중앙일보에 따르면 간장, 고추장, 식초, 식용유 등에 양념을 조합시켜 바로 요리에 쓸 수 있게 한 간편 양념 소스 판매량이 증가하고 있다.

간편 양념 소스는 고등어조림 소스는 물론이고 잡채양념, 김치양념, 겉절이양념 등 종류도 갈수록 다양해지고 있다.

한 마켓 관계자는 “중요 재료에 소스만 넣으면 바로 요리가 가능하다 보니 젊은층이 많이 찾고 특히 ‘쌍팔년도’ 떡볶이 소스는 매콤한 맛이 특징으로 최근 20~30대, 그리고 40대까지도 즐겨 찾는다”며 “한식에 관심이 많은 일부 타인종들도 구매하고 있다"고 전했다.

이어 그는 “연령대가 높은 소비자들은 분식류 소스보다 찜닭, 닭볶음탕 소스 등을 더 선호한다”고 말했다.

한 30대 주부는 “요리를 잘하지 못하는데 친구의 추천으로 간편 떡볶이 소스를 구매해 봤다”며 “양념재료를 일일이 다 구매할 필요 없이 간단히 요리가 가능하고, 재료 조합 비율도 고민할 필요가 없어 더욱 편했다”고 말했다. 떡볶이양념의 가격대는 480g짜리가 3.99~5.99달러에 판매되고 있다.

실제로 김치겉절이양념의 경우 조리에 고춧가루, 다진 마늘, 다진 생강, 소금, 설탕, 매실액 등 6가지 재료 이외에도 다른 양념재료들이 더 필요하다. 하지만 간편 양념 소스를 사용하면 이 모든 재료를 따로 준비할 필요가 없다. 겉절이 재료에 양념을 부어 3초면 요리를 완성할 수 있기에 매우 간편하다.

아줌마리퍼블릭<사진>의 김치겉절이양념은 310g짜리가 2.99달러에 판매되고 있다.
양념 소스 시장의 성장은 한식에만 국한된 것은 아니다. 일식 및 중식소스도 다양하게 판매되고 있다. 일식 카레 소스, 중식 마파두부 소스도 판매 중이며, 순한맛, 순한매운맛, 매운맛 등으로 분류돼 소비자들의 선택 범위를 더욱 넓혔다. 마파두부 소스는 210g짜리가 1.99~2.99달러에 팔리고 있다.


박선정 기자  sjpark@foodbank.co.kr
<저작권자 © 식품외식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구독신청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식품외식경제 발행처. 한국외식정보(주)  |  발행인 : 박형희  |  등록번호 : 서울 다 06637  |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중대로 1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대성
대표번호 : 02-443-4363   |   Copyright © 2017 식품외식경제. All rights reserved.   |   mail : food_dine@foodban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