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우조선해양, 웰리브 650억에 매각
대우조선해양, 웰리브 650억에 매각
  • 김상우 기자
  • 승인 2017.06.05 09: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사모펀드 베이사이드 PE 인수

대우조선해양의 자회사 웰리브의 매각작업이 마침표를 찍었다. 

대우조선해양은 지난달 25일 금융감독원 전자공시를 통해 이사회에서 사모펀드 베이사이드 PE에 자회사 웰리브를 매각하는 내용의 자구안을 최종 승인했다고 공시했다. 대금은 약 650억 원이며 웰리브 지분 100%를 매각한다. 

웰리브는 단체급식을 중심으로 거제해양파크(휴게소) 등의 컨세션, 경남 거제에 소재한 에드미럴호텔, 웰리브투어(여행사), 시설 관리 및 경비 등의 각종 사업을 운영하고 있다. 지난 2015년 기준으로 내부거래 비중은 55%며 2217억 원의 매출액 중 계열사와의 거래가 1223억 원에 달하고 있다. 

지난해 매출은 1910억 원이며 영업이익은 59억 원, 당기순이익은 44억 원이다. 이는 전년 동기 대비 각각 -11.03%, -48.75%, -38.70%의 감소세다.  

본 계약은 이달 초로 예정됐다. 대우조선해양은 웰리브 매각이 완료되면 경영정상화를 위해 추진하고 있는 자회사를 비롯한 자산 매각에 속도를 더할 것으로 전망된다. 

베이사이드PE가 웰리브를 인수하면서 사모펀드의 단체급식 시장 공략이라는 첫 이정표도 주목할 만한 부분이다. 웰리브가 꾸준히 수익을 내고 분위기 전환에 성공한다면 여타 사모펀드의 관심도 커질 것으로 보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