편의점 냉동식품 매출 수직상승
편의점 냉동식품 매출 수직상승
  • 김상우 기자
  • 승인 2017.07.10 09:3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1인 가구 증가, 식품업체 신제품 출시로 소비 이끌어

올 상반기 31.5%로 2배 이상↑
피자
만두육가공 순

외식업 매출이 답보상태인 반면 편의점 냉동식품의 매출이 급증하고 있다.

지난 6일 편의점 프랜차이즈 GS25가 최근 5년간 냉동식품의 연도별 매출을 분석한 결과, 2012∼2016년 11∼14%대에 그치던 매출 신장률은 올 상반기(1∼6월) 31.5%로 2배 이상 급증했다. 

가장 크게 매출이 늘어난 품목은 냉동피자로 지난해 동기 대비 379.3% 상승했고 냉동밥(67.4%), 냉동만두(22.7%), 냉동육가공(7.5%), 냉동면(3.5%) 등이 뒤를 이었다. 냉동피자의 폭발적인 증가세는 지난해 10월 출시된 오뚜기 피자의 판매 호조에 따른 결과라고 GS25는 설명했다.

편의점 씨유(CU)에서도 2013∼2016년 5∼15%대이던 냉동식품 매출은 올 상반기 27.0%로 껑충 뛰었다. CU에서는 냉동밥의 지난해 동기 대비 신장률이 90.2%로 가장 높았고, 냉동간편식(피자, 떡볶이 등) 25.1%, 냉동만두 18.5%, 냉동면 9.3% 등도 호조세를 보였다.

품목별 인기 상품은 냉동밥에서 스팸김치볶음밥(CJ), 냉동간편식은 숫불향닭강정(CJ), 냉동만두는 고향만두(해태), 냉동면에서는 볶음짬뽕면(면사랑)이 각각 매출 1위를 기록했다. 

세븐일레븐은 냉동밥(37.6%). 냉동만두(25.3%), 냉동면(3.6%) 등 올 상반기 전체 냉동식품 매출이 18.3% 올랐다.

냉동식품은 최근 수년 간 도시락을 비롯한 다양한 가정간편식(HMR) 상품의 공세에 밀려 매출이 지지부진했다. 하지만 최근 급속히 증가한 1인 가구를 중심으로 혼술·혼밥족이 늘면서 한동안 찬밥 신세이던 냉동식품이 부활하고 있다.

업계에서는 CJ, 오뚜기, 대상 등 주요 식품업체가 만두, 피자, 볶음밥, 떡갈비 등 다양한 프리미엄 냉동식품을 꾸준히 출시하고 편의점에서도 적극적인 홍보에 나서면서 소비를 이끌었다고 분석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