CJ푸드빌, 구창근 대표체제 출범

17일 구 ㅌ신임대표 취임, 글로벌 외식사업 탄력 기대 이인우 기자l승인2017.07.18l983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구창근 CJ푸드빌 대표이사

구창근 CJ푸드빌 신임 대표가 17일 글로벌 외식사업의 수장으로 취임했다. CJ그룹 부사장에서 CJ푸드빌 대표이사로 선임된 구 대표는 올해 44세로 그룹 내 최연소 CEO다.

그는 서울대 경영학과 졸업후 증권사 애널리스트로 일했다. 당시 CJ그룹 핵심사업인 엔터테인먼트와 식품 분야를 담당하면서 이 회장의 눈에 띄었다는 후문이다.

구 대표는 CJ그룹 기획팀장, 전략1실장 등을 두루 거쳐 지난해 부사장으로 고속 승진했다. 지주사 임원 외에 CJ대한통운과 CJ올리브네트웍스, CJ프레시웨이, CJ CGV 등 주요 계열사 등기이사를 겸직하며 그룹 경영 전반을 꿰뚫고 있다는 평이다.

이번 구 대표의 전격 발탁은 CJ그룹 임원인사가 매년 연말 인사철마다 진행된 점에 비춰볼 때 그룹 차원의 복안이 깔린 것으로 해석된다. 이 회장은 외식사업은 문화 영역으로 보고 한식 세계화 등 글로벌 사업을 가속화해 왔다. 하지만 투자 대비 실적 호조가 이루어지지 않으면서 만성 적자에서 헤어나지 못하고 있다.

CJ푸드빌은 그동안 총 9곳의 해외 법인에 채무보증을 진행했고 채무보증 총 잔액은 자기자본 1041억 원의 77.5%에 해당하는 806억8천만 원에 달한다. 이 같은 빚보증 확대는 CJ푸드빌의 해외 사업 투자 확대와 적자 지속에 따른 것으로 풀이된다.

최근 적자는 줄어드는 편이다. 지난 2015년 9개 해외법인 매출은 1253억 원에서 이듬해 1463억 원으로 17% 증가했고, 영업적자도 203억 원에서 153억 원으로 줄었다. 영업손실은 2015년 41억 원에서 지난해 23억 원으로 감소했다.

CJ푸드빌은 현재 미국·중국·인도네시아 등 10여 개국에서 뚜레쥬르·비비고·투썸플레이스·빕스 등 4개 브랜드를 운영하고 있다. 앞으로 뚜레쥬르는 2020년까지 해외에 모두 1600개 매장을 , 투썸플레이스도 중국을 중심으로 2020년까지 모두 1150개 매장을 낼 계획이다.

이번 구 대표 선임은 이러한 글로벌 사업의 실적 개선을 앞당기려는 포석으로 풀이된다. 

CJ 관계자는 “구 부사장이 그동안 식품과 외식서비스 관련 업무를 이끌어 온 만큼 적임자로 꼽혔다”며 “트렌드 변화에 민감한 외식·서비스업 특성상 젊은 CEO가 갖는 강점이 크다”고 말했다.


이인우 기자  liw@foodbank.co.kr
<저작권자 © 식품외식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인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구독신청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식품외식경제 발행처. 한국외식정보(주)  |  발행인 : 박형희  |  등록번호 : 서울 다 06637  |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중대로 1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대성
대표번호 : 02-443-4363   |   Copyright © 2017 식품외식경제. All rights reserved.   |   mail : food_dine@foodban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