동물복지 확산되려면 소비자 인식도 변해야

식품외식경제l승인2017.08.25l988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최근 먹을거리 문제를 강타한 ‘살충제 계란’ 파동으로 동물복지에 대한 관심이 고조. 동물복지는 여유로운 사육공간과 스트레스를 덜 주는 사육 방식. 국내 대부분 산란계가 A4용지 만한 좁은 면적의 닭장에서 많은 스트레스를 받고 자라 병충해에 약하다는 지적. 반면 동물복지 농장의 산란계는 여유로운 공간에서 사육하고 흙목욕을 해 병충해에 강한 것으로 알려져 대안으로 부각. 하지만 동물복지 농장의 계란 가격이 일반 계란의 약 두 배에 달해 판로 확보에 어려움. 동물복지 농장이 확산하려면 소비자의 인식도 함께 변해야 한다는 지적. 한 소비자는 “지출 여력이 적은 소비자가 두 배나 비싼 계란을 사기는 쉽지 않을 것”이라며 “소비자 인식도 변해야 동물복지도 확산 될 것”이라고 강조.


식품외식경제  webmaster@foodbank.co.kr
<저작권자 © 식품외식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식품외식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구독신청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식품외식경제 발행처. 한국외식정보(주)  |  발행인 : 박형희  |  등록번호 : 서울 다 06637  |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중대로 1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대성
대표번호 : 02-443-4363   |   Copyright © 2017 식품외식경제. All rights reserved.   |   mail : food_dine@foodban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