소변으로 키운 맥아 맥주 ‘신선하고 꽉 찬 맛’

식품외식경제l승인2017.09.01l989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칼스버그 맥주의 종주국 덴마크가 지난 6월 말 출시한 ‘피스너’(Pisner)의 추가 생산을 검토 중이라고. 피스너는 사람 소변을 비료 삼아 키운 보리로 만든 맥주로 맥주 스타일을 가리키는 ‘Pilsner’와 ‘소변’을 뜻하는 ‘Piss’의 합성어. 덴마크 환경식품부는 지난 2015년부터 리사이클 프로젝트의 하나로 소변으로 맥아를 키워 보리를 만들어보자고 여러 맥주회사에 제안. 칼스버그 계열사인 투보는 이 제안을 거절했지만 모든 원재료를 유기농으로 고집하는 덴마크의 한 로컬 양조장에서 수락했다고, 이 업체는 ‘로스킬드 록페스티벌(Roskilde Rock Festival)’의 임시 화장실에서 수거된 5만 리터의 소변을 거둬 이듬해 봄 2ha에 달하는 보리밭에 살포. 피스너를 맛본 사람들은 ‘신선하고 꽉 찬 맛’이라고 극찬했다고.


식품외식경제  webmaster@foodbank.co.kr
<저작권자 © 식품외식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식품외식경제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구독신청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식품외식경제 발행처. 한국외식정보(주)  |  발행인 : 박형희  |  등록번호 : 서울 다 06637  |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중대로 1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대성
대표번호 : 02-443-4363   |   Copyright © 2017 식품외식경제. All rights reserved.   |   mail : food_dine@foodban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