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식, 스웨덴 찍고 북유럽으로
한식, 스웨덴 찍고 북유럽으로
  • 이인우 기자
  • 승인 2017.09.01 16: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한식재단 스톡홀롬서 한식 시연 및 시식회 개최
▲ 한식재단은 지난달 29일(현지시간) 스웨덴 스톡홀름에서 현지 미디어 및 업계 관계자 80여 명이 참석한 가운데 한식 시연 및 시식회를 열고 현지 스타 셰프 다니엘 호그랜더(가운데)의 한식요리를 선보였다. 사진=한식재단 제공

스웨덴이 한식의 북유럽 시장 진출 교두보로 선정됐다. 한식재단은 지난달 29일 스웨덴 스톡홀롬의 레스토랑 알로에에서 한식 시연 및 시식회를 열고 이같이 밝혔다.

이날 행사는 북유럽의 다이닝 트렌드를 이끌고 있는 스웨덴을 통해 한식을 알리는 한편, 우리 농식품 소비촉진을 위해 마련됐다. 한식 시연 및 시식회에는 현지 외식업계와 언론사 관계자 등 80여 명이 참가했다.

한식재단은 스웨덴 정부 관계자를 비롯해 스웨덴식품연합, 스톡홀롬 호텔&레스토랑아카데미 측과 만나 한식과 농식품 수출사업에 협력키로 했다. 또 오는 28일 서울에서 열리는 ‘제2회 월드한식페스티벌’에 스웨덴 식품기관 관계자를 초청, 향후 협업 방안을 구체적으로 논의할 방침이다.

이번 시연 및 시식회에서는 한국계 덴마크인 김민지 셰프와 알로에 레스토랑 경영주인 다니엘 호그랜드 셰프가 우리 전통장류를 활용한 한식 메뉴를 선보였다. 참가자들은 이들 셰프가 제공한 ‘바비큐 소스를 곁들인 떡갈비’와 ‘단호박 찜과 닭갈비’ 등 일상에서 즐길 수 있는 한식 요리를 높이 평가했다.

한식재단 관계자는 “지속가능한 한식세계화 및 북유럽 시장 개척을  위해 신흥 미식강국인 스웨덴 현지 행사를 기획했다”며 “스웨덴 시장에서 한국 식재료 수출 기반을 마련하고 한식 문화 확산을 위해 현지 기관과 협력 방안을 구체화할 것”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