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대 80% ‘패스트푸드로 한 끼 식사’

연령 낮은 수록 선호…10명 중 7명은 주 1회 이상 즐겨 이원배 기자l승인2017.09.01l989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패스트푸드가 어린이와 10대 청소년은 물론 20대 이상 성인들도 좋아하는 외식 메뉴로 자리 잡고 있다. 지난달 29일 한국식품커뮤니케이션포럼(KOFRUM)은 고신대 식품영양학과 이정숙 교수의 패스트푸드 관련 논문 ‘부산지역 성인의 연령별 패스트푸드 인식 및 이용실태’를 인용해 이같이 밝혔다.

이 교수는 지난 4∼6월  부산지역 4개 대학 학생과 학부모·가족 등 총 970명(남 484명·여 486명)을 대상으로 패스트푸드 관련 설문조사를 실시했다. 조사 결과 20대 5명 중 4명이 패스트푸드를 ‘식사대용’이 될 수 있다고 답했고 3명 중 2명은 패스트푸드를 ‘좋아한다’고 밝혔다.

또 20대는 74%가 주 1회 이상 패스트푸드를 먹는 것으로 나타났다. 이어 30대의 58.0%, 40대의 40.6%, 50대의 20.3%, 60대의 29.6%, 70대의 17.9%가 매주 1회 이상 패스트푸드를 먹는다고 답했다.

패스트푸드 이용 시 1회 사용금액은 20대∼40대는 ‘5천 원 초과’, 50대는 4천 원대, 60대와 70대는 3천 원대가 가장 많았다. 패스트푸드가 한 끼 식사대용으로 가능한가에 대한 질문에는 20대 81.5%, 30대 59.9%, 40대 50.0%가 ‘가능하다’고 본 반면 50대는 40.1%, 60대는 46.3%, 70대는 28.4%만 그렇다고 답해 연령대별로 큰 차이를 보였다.

패스트푸드점에서 메뉴를 고르는 기준으로 55.7%가 자신의 ‘기호성’을 꼽았다. 20대와 30대는 기호성 다음으로 ‘가격’을 따졌지만 40대 이상은 기호성에 이어 ‘패스트푸드점에 함께 온 사람과 같은 메뉴’를 선택한다고 답했다. 

패스트푸드를 좋아하는 정도에 대해서는 20대(66.0%)와 30대(52.5%)의 경우 절반 이상이 ‘좋아한다’고 응답했다. 40대∼60대에선 ‘보통’이라고 응답한 비율이 높았고 70대에선 ‘좋아하지 않는다’는 응답률이 47.5%로 가장 높았다. 패스트푸드점을 이용하는 이유로 20대와 30대는 각각 38.9%ㆍ38.3%가 ‘입맛에 맞아서’라고 응답했다.

40대에선 ‘식사 대용’이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다. 50대는 ‘자녀가 원해서’, ‘식사대용’의 순이었다. 60대 이상에선 ‘자녀가 원해서’가 가장 높은 비율을 보였고 그 다음은 ‘입맛에 맞아서’라고 응답, 연령대별로 차이를 보였다. 

패스트푸드의 가격은 ‘적당하지 않다’고 인식하는 사람이 많았다. 특히 영양과 위생 측면은 ‘보통 이하’로 인식했다. 패스트푸드를 짜지 않게, 채소를 더 사용해 조리해야 한다는 생각하는 사람이 많았다. 이번 연구결과는 대한영양사협회 학술지 최근호에 소개됐다.


이원배 기자  lwb21@foodbank.co.kr
<저작권자 © 식품외식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구독신청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식품외식경제 발행처. 한국외식정보(주)  |  발행인 : 박형희  |  등록번호 : 서울 다 06637  |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중대로 1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대성
대표번호 : 02-443-4363   |   Copyright © 2017 식품외식경제. All rights reserved.   |   mail : food_dine@foodban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