美 캐주얼 레스토랑 업체 매출·주가 하락

황해원 기자l승인2017.09.22l992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미국 외식 업체 ‘칠리스’<사진>와 ‘애플비’ ‘아이합’(IHOP), ‘BJ’ 같은 캐주얼 레스토랑들이 소비자들의 외식 트렌드 변화로 인해 고전 중이라고 미주 한국일보가 지난 19일 보도했다.

매체에 따르면 이 업체들은 고객 감소로 매출과 주가가 동시에 하락하고 있다. 캐주얼 레스토랑 업계의 동일 매장 매출은 2015년 1분기 3.1% 반짝 성장을 한 후 줄곧 내리막길을 걷고 있다. 지난해 4분기에는 -4%까지 뒷걸음하다 올해 2분기 -1.2%를 기록하며 감소폭을 줄였다. 수익 악화로 일부 기업의 주가는 반토막이 났다.

애플비와 IHOP의 모기업 다인 에퀴티의 경우 올 초 80달러에 근접하던 주가가 이달 들어 40달러선이 무너지기도 했다. 이들 레스토랑보다 한 단계 위인 ‘치즈케익 팩토리’ 역시 8년 만에 처음 매출 감소를 기록했다.

하지만 미국인들의 외식 지출은 증가세다. 2분기 외식 지출은 6050억 달러로 2년 전 같은 기간 5840억 달러에 비해 4% 증가했다. 그럼에도 캐주얼 레스토랑이 침체를 겪는 가장 큰 이유는 소비자들의 외식 습관 변화 때문이다. 

캐주얼 레스토랑 수요가 음식 가격이 더 저렴한 ‘칩폴레’와 ‘파네라 브레드’ 같은 패스트 캐주얼 레스토랑이나 개인 레스토랑, 딜러버리 전문점 등으로 옮겨가고 있다는 것이다. 이는 경제가 성장하고 고용시장이나 증시도 호조세이지만 소득 증가가 물가 인상 속도를 따라가지 못하면서 좀 더 부담없는 레스토랑을 선호하고 있다는 분석이다.


황해원 기자  banana725@foodbank.co.kr
<저작권자 © 식품외식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구독신청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식품외식경제 발행처. 한국외식정보(주)  |  발행인 : 박형희  |  등록번호 : 서울 다 06637  |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중대로 1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대성
대표번호 : 02-443-4363   |   Copyright © 2017 식품외식경제. All rights reserved.   |   mail : food_dine@foodban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