88주년 맞은 무학 “고객 만족 최우선하는 기업으로 거듭날 것”

이원배 기자l승인2017.10.02l992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 최재호 무학그룹 회장이 2일 창립 88주년 기념식에서 인사말을 하고 있다. 사진=무학 제공

무학그룹은 2일 경남 창원시 무학 본사 대강당에서 창립 88주년 기념식을 개최했다고 밝혔다. 기념식에는 최재호 무학그룹 회장과 본사 임직원 100여 명이 참석해 무학의 지난 1년을 돌아보고 향후 미래에 대한 비전을 나눴다.

최 회장은 “급변하는 소비 트렌드에 발 맞춰 나가기 위해 혁신을 멈추지 않을 것”이라며 “소비자로부터 받은 사랑을 실천하며 고객 만족을 최우선으로 여기는 기업으로 거듭나겠다”고 말했다.

무학은 지난 1929년 ‘소화주류공업사’로 출발해 1946년 ‘마산양조공업사’, 1965년 ‘무학양조장’을 거쳐 1973년 ‘무학주조주식회사’로 상호를 변경했다. 1994년 현 최 회장이 대표이사로 취임한 후 지역을 넘어 한국을 대표하는 주류기업으로 성장하기 위해 노력하고 있다.

1995년 무학은 브랜드 이름 내건 알코올도수 23도 소주 ‘화이트’로 기존 25도로 고정돼 있던 소주시장에 저도주 바람을 일으켰다. 이어 2006년에는 시장에 큰 변화를 일으킨 16.9도의 순한소주 ‘좋은데이’를 선보이며 국내 소주시장 트렌드를 주도해 오고 있다.

해외 수출도 증가 추세다. 현재 중국, 일본, 미국 등 20여 국가로 수출 중이며 올해 초부터는 멕시코 등 중남미 국가로 시장을 개척해 나가고 있다. 수출 품목도 좋은데이 중심에서 과일 리류르 ‘좋은데이 컬러시리즈’, 탄산 과실주 ‘트로피칼이 톡소다’ 등으로 확대하고 있다.

또 무학은 지난 2014년 ‘스타뱅크’를 인수하며 당시만해도 다소 생소했던 전자어음시스템 개발사업에 뛰어 들었다.

소비자로부터 받은 사랑을 보답하기 위해 나눔활동에도 적극적이다. 무학이 100% 출자해 설립한 좋은데이나눔재단은 현재 약 180억 원의 자산을 바탕으로 지역사회의 관심이 필요한 소외계층을 돕기 위한 사랑나눔 실천 캠페인을 연중 실시하고 있다.

최 회장은 “생각하는 대로 살지 않으면 사는 대로 생각하게 된다는 말을 잊지 말고 회사의 발전과 고객이 좋아하는 것을 위해 다시 한 번 깊이 생각해보았으면 좋겠다”며 “뛰어난 품질의 제품과 나눔활동을 통해 소비자로부터 받은 사랑을, 사랑으로 보답할 것”이라고 밝혔다.


이원배 기자  lwb21@foodbank.co.kr
<저작권자 © 식품외식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구독신청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식품외식경제 발행처. 한국외식정보(주)  |  발행인 : 박형희  |  등록번호 : 서울 다 06637  |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중대로 1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대성
대표번호 : 02-443-4363   |   Copyright © 2017 식품외식경제. All rights reserved.   |   mail : food_dine@foodban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