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진청, 다양한 국산 단감 품종 개발해 상품성 확대
농진청, 다양한 국산 단감 품종 개발해 상품성 확대
  • 윤선용 기자
  • 승인 2017.10.13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다양한 국산 단감 품종이 개발돼 앞으로는 단감도 기호에 따라  골라먹을 수 있게 됐다. 농촌진흥청(청장 라승용)은 단감 단일 품종의 편중 재배로 인한 유통·수급의 어려움을 해결하고 소비자의 입맛에 맞추기 위해 다양한 국산 단감 품종을 개발했다. 국내에서 재배되고 있는 단감은 1960년대 일본에서 도입된 ‘부유’, ‘차랑’ 등으로 10월 하순에 수확하는 만생종 품종이 90% 이상을 차지하고 있다. 특히 ‘부유’ 품종은 전체 재배면적의 82%에 달해 재배 편중이 심했다.

농진청에서는 2007년부터 단감 품종 육성과 재배연구를 시작해 현재까지 총 11품종을 개발했다. 그 중 생과로 먹기에 가장 좋은 완전단감을 중심으로 9월 하순에서 10월 하순까지 익는 시기가 다양한 6품종을 본격 보급하고 있다. 2020년까지 국산 품종 보급률 10% 달성을 목표로 신품종 보급 사업을 펼치고 있다.

앞으로 우리 단감 품종의 보급이 확대되면 단조로운 단감 시장의 한계를 뛰어넘어 소비자들의 인식 변화와 소비 활성화, 농가 소득 향상 그리고 단감 산업의 새로운 활로 개척에 기여할 전망이다. 또한 품질이 우수한 국산 품종을 보급해 수출을 활성화시키고 그동안 동남아시아 지역에 편중됐던 수출시장도 미국, 유럽 등으로 확대시켜나갈 방침이다.

강삼석 농진청 배연구소장은 “감은 비타민C를 포함한 각종 무기질 함량이 높아 현대인의 건강기능성 식품으로 손색이 없다”며 “앞으로 소비자의 요구를 만족시키는 새로운 국산 단감 품종 개발과 재배기술 확립을 위해 노력하겠다”고 전했다.

윤선용 기자  |  bluesman@foodbank.co.kr
윤선용 기자
윤선용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