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화 의원 “고추 자급률 반 토막”
정의화 의원 “고추 자급률 반 토막”
  • 윤선용 기자
  • 승인 2017.10.13 18:2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02년 19만2753t→지난해 8만5453t으로 감소

한식 조리에 필수적 식재인 고추 생산량이 15년 새 반 토막 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정의화 국민의당 의원이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제출받아 지난 12일 밝힌 자료에 따르면 국내 마른고추 생산량은 2002년 19만2753t에서 지난해 44.4% 수준인 8만5453t으로 감소했다.

마른고추 재배면적도 2002년 7만2104㏊에서 지난해 44.6%인 3만2179㏊로 줄었다. 2002년부터 2011년까지 연평균 감소율 5.1%를 기록하다 2012년 이후에는 매년 평균 9.2%로 오히려 감소폭이 늘었다.

생산량·재배면적 감소로 마른고추 자급률은 2002년 106.2%에서 지난해 49.6%로 급감했다. 반면 고추류 수입량은 2002년 3만t대에서 2011년 처음 10만t을 넘긴 뒤 매년 평균 10만t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냉동고추로 수입돼 국내에서 세척·건조과정을 거친 마른고추의 국내 판매 가격은 지난해 12월 기준 600g당 4470원으로 국산의 60% 수준에 그쳤다. 정 의원은 고춧가루 가격도 수입산은 국산의 절반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정 의원은 “고추는 중요한 양념 채소지만 최근에는 국내 생산기반이 무너지는 상황에 직면했다”며 “마른고추는 재배규모가 영세하고 다른 작물보다 노동 투입시간이 긴만큼 고령농 농지연금 확대 등 정책으로 재배규모를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선용 기자  |  bluesman@foodbank.co.kr
윤선용 기자
윤선용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