정의화 의원 “고추 자급률 반 토막”

2002년 19만2753t→지난해 8만5453t으로 감소 윤선용 기자l승인2017.10.13l993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한식 조리에 필수적 식재인 고추 생산량이 15년 새 반 토막 난 것으로 나타났다. 국회 농림축산식품해양수산위원회 소속 정의화 국민의당 의원이 농림축산식품부로부터 제출받아 지난 12일 밝힌 자료에 따르면 국내 마른고추 생산량은 2002년 19만2753t에서 지난해 44.4% 수준인 8만5453t으로 감소했다.

마른고추 재배면적도 2002년 7만2104㏊에서 지난해 44.6%인 3만2179㏊로 줄었다. 2002년부터 2011년까지 연평균 감소율 5.1%를 기록하다 2012년 이후에는 매년 평균 9.2%로 오히려 감소폭이 늘었다.

생산량·재배면적 감소로 마른고추 자급률은 2002년 106.2%에서 지난해 49.6%로 급감했다. 반면 고추류 수입량은 2002년 3만t대에서 2011년 처음 10만t을 넘긴 뒤 매년 평균 10만t 수준을 유지하고 있다.

냉동고추로 수입돼 국내에서 세척·건조과정을 거친 마른고추의 국내 판매 가격은 지난해 12월 기준 600g당 4470원으로 국산의 60% 수준에 그쳤다. 정 의원은 고춧가루 가격도 수입산은 국산의 절반 수준이라고 덧붙였다.

정 의원은 “고추는 중요한 양념 채소지만 최근에는 국내 생산기반이 무너지는 상황에 직면했다”며 “마른고추는 재배규모가 영세하고 다른 작물보다 노동 투입시간이 긴만큼 고령농 농지연금 확대 등 정책으로 재배규모를 확대해야 한다”고 주장했다.


윤선용 기자  bluesman@foodbank.co.kr
<저작권자 © 식품외식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구독신청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식품외식경제 발행처. 한국외식정보(주)  |  발행인 : 박형희  |  등록번호 : 서울 다 06637  |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중대로 1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대성
대표번호 : 02-443-4363   |   Copyright © 2017 식품외식경제. All rights reserved.   |   mail : food_dine@foodban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