크리스토퍼 피자헛 대표… “대외비라 말할 수 없다”
크리스토퍼 피자헛 대표… “대외비라 말할 수 없다”
  • 김상우 기자
  • 승인 2017.11.03 16:2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스티븐 리 크리스토퍼 한국피자헛 대표이사가 국정감사 증인으로 참석해 ‘갑질 논란’에 대해 정면 반박했으나 광고비 내역 등은 대외비라 공개할 수 없다며 예민한 질문에 즉답을 피했다.

크리스토퍼 대표는 지난달 31일 국회 정무위 국정감사에 참여했다. 이학영 더불어민주당 의원이 매장 운영 10년을 넘은 피자헛 가맹점 일부의 계약 갱신을 거절했다가 국정감사 증인으로 채택된 후에야 계약을 갱신했다는 지적을 하자 크리스토퍼 대표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고 답했다.

이어 이 의원은 “피자헛 본사가 진행하는 프로모션 행사에 가맹점주 30%가 반대하면 진행할 수 없지만 이를 무시하고 진행하지 않았느냐”는 질문을 했고 크리스토퍼 대표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는다. 모든 프로모션은 가맹점주들과 동의를 거쳐 진행되며 상생협약을 준수하고 있다”고 반박했다.

또한 이 의원은 “가맹점주가 본사에 매년 80~100억 원가량 지급한 광고비 사용 내역을 투명하게 공개하지 않았다”, “상생협약을 실제로 무시하면서 회사 이미지를 세탁하는 용도로만 활용한 것에 사과할 의지가 있나”는 등 여러 질문을 던졌다.

이에 크리스토퍼 대표는 “오해가 있었던 것 같다”, “대외비라 말할 수 없다”며 즉답을 피했다.

이날 국감 참고인으로 출석한 피자헛 점주협의회장은 본사의 갑질 피해사례를 고발했다. 피자헛 점주협의회장은 “크리스토퍼 대표가 설명한 내용이 사실과 다른 부분이 많다”며 “100여 곳이 가맹계약 해지통보를 받았고 전임 협의회 회장은 계약이 해지됐다가 법원에 가처분 신청을 통해 구제 받기도 했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광고비와 관련해서는 2016년 한해를 제외하고는 본사에 공개를 요청해도 집행 내역을 밝히지 않고 있다”고 말했다.

이날 김상조 공정거래위원장은 “양측 주장이 상반돼 사실관계를 확인한 뒤 필요한 조치를 취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