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나홀로 사장’ 60%, 종잣돈 500만 원… 자영업 현주소
‘나홀로 사장’ 60%, 종잣돈 500만 원… 자영업 현주소
  • 김상우 기자
  • 승인 2017.11.10 14:4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자영업 준비기간 3개월 미만 52%… 직전 직업 임금근로자 57.4%

자영업에 뛰어든 10명 중 3명이 500만 원 미만의 자금으로 자영업을 시작하고 있다.

통계청은 지난 8일 ‘2017년 8월 경제활동인구조사 비임금근로 부가조사 결과’를 발표했다. 해당 조사는 올 8월 기준, 표본 3만2천 가구 중 비임금근로자 685만 명을 대상으로 삼았다. 이중 2년 내 자영업을 시작한 이들의 상황은 매우 열악한 것으로 나타났다.

세부항목을 살펴보면 자영업 사업자금은 500만 원 미만이 전체 28.3%로 비중이 가장 높았다. 이어 500만  원∼2천만 원 22.0%, 2천만 원∼5천만 원 21.1%, 5천만 원∼1억 원 16.6%, 1억 원∼3억 원 10.9%, 3억 원 이상 1.2% 순이다.

사업자금이 2천만 원 미만인 자영업자는 50.3%로 절반을 넘겼다. 직전 조사인 2015년 8월과 비교하면 500만 원∼2천만 원 구간이 3.5%포인트 증가해 증가율이 가장 높았다. 사업 시작 시점을 2년에서 1년 내로 좁히면 자금 500만 원이 31.5%, 500만 원∼2천만 원이 21.8%로 영세업자의 비중이 더욱 커지고 있다.

자금 조달방법은 본인 또는 가족이 마련한 돈(68.8%)의 비중이 가장 높았다. 은행·보험회사·상호신용 금고를 통해 빌린 돈이 31.5%, 친지 또는 동업자 자금 7.8%, 타인에게 빌림 5.0%, 정부 보조 또는 지원 등이 1.4% 순이었다.

사업을 시작할 때 가장 큰 어려움은 사업자금 조달(28.6%)이었다. 특히 고용원이 없는 ‘나홀로 사장’이 2년 전보다 1.3% 늘어난 60.3%를 차지했다. 이는 2008년 8월 이후 9년 만에 최대치다. 인건비를 부담하며 직원을 두지 못한 채 자신과 가족의 힘으로 자영업을 영위하는 이들이 늘어나고 있음을 보여준다. 

여기에 자영업에 뛰어든 이들의 57.4%는 직전 직업이 임금근로자였다. 안정적인 월급을 받다가 실직한 후 재취업에 실패하면서 생계를 이어가기 위해 자영업을 선택한 것으로 추측할 수 있다.

응답자 중 88.9%는 사업 준비 기간이 1년 미만에 불과했다. 1∼3개월도 52.0%로 절반 이상을 차지해 별다른 준비 없이 자영업에 뛰어드는 경향을 보였다.

▲ 서울 중구 황학동 주방기구상가의 모습. 외식업소 폐업에 따른 매물은 증가하고 있으나 창업을 위한 구매는 감소하고 있다. 사진=이원배 기자 lwb21@

이밖에 사업 시작 동기에서 ‘자신만의 사업을 직접 경영하고 싶어서’가 71.0%로 가장 높았고 ‘임금근로자로 취업이 어려워서’가 16.4%, ‘기타’가 12.5% 순이었다. 직전 사업 유지 기간은 5년 이상이 39.0%로 가장 많았다. 2년 미만이 32.2%, 2년 이상∼4년이 28.8% 순이었다. 연령별로는 60대 자영업자가 10년 만에 최대치를 기록했다.

비임금근로자 중 60대 이상 비중이 29.3%로 나타나 2년 전과 비교해 14만1천 명(7.5%) 늘어났다. 전 연령층에서 60대만 증가세를 보인 것도 주목할만한 부분이다. 반면 청년층(15~29세) 비임금근로자는 같은 기간 2만7천 명(-10.9%) 줄어들어 전체 연령대 중 가장 큰 감소세를 보였다.

빈현준 통계청 고용통계과장은 “사업자금 규모 등 전반적인 조건이 악화된 것은 고용원이 없는 자영업자가 증가했기 때문”이라며 “지난해 조선업 구조조정으로 직업을 잃은 이들이 생업을 위해 자영업에 뛰어든 영향이 있다”고 분석했다.

김상우 기자  |  ksw@foodbank.co.kr
김상우 기자
김상우 기자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