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식품부, 미국산 소고기 현물 검사 하향 조정

이원배 기자l승인2017.11.10l997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농림축산식품부(장관 김영록)는 미국산 소고기에 대한 검역강화 조치를 13일부터 조정한다고 밝혔다.

우선 미국산 소고기에 대한 현물검사 비율을 30%에서 6%로 조정하고 검사결과를 평가해 이상이 없으면 다음 달부터 평시 수준(3%)으로 조정할 계획이다. 정부는 미국에서 5년 만에 광우병 의심 소가 발견되자 지난 7월 19일 미국산 소고기에 대한 현물조사 비율을 기존 3%에서 30%로 늘린 바 있다.

농식품부는 “미국 측이 제공한 추가 자료를 통해 지난 7월 미국에서 발견된 소해면상뇌증(BSE·일명 광우병)은 비정형이며 해당 소의 사체는 매몰해 식품에 들어가지 않았음을 다시 확인했다”며 “현물검사 강화 기간에 특정위험물질이 발견되지 않았다”고 설명했다.

BSE는 소의 육골분이 들어있는 사료 등 오염된 사료를 먹어 감염되는 ‘정형’과 나이 든 소에서 자연 발생하는 ‘비정형’으로 분류된다. 2003년 국내에서 ‘광우병 파동’이 일었을 당시 미국에서 발견된 소는 정형 BSE에 걸렸었다.


이원배 기자  lwb21@foodbank.co.kr
<저작권자 © 식품외식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이원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구독신청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식품외식경제 발행처. 한국외식정보(주)  |  발행인 : 박형희  |  등록번호 : 서울 다 06637  |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중대로 1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대성
대표번호 : 02-443-4363   |   Copyright © 2017 식품외식경제. All rights reserved.   |   mail : food_dine@foodban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