그래도 대구의 희망은 따로국밥!
그래도 대구의 희망은 따로국밥!
  • 관리자
  • 승인 2006.11.02 05:0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대경음식포럼(회장 박진환)과 전북향토음식개발연구회(회장 주종재)가 공동으로 주최한 '2006 합동세미나'가 지난달 27일 화심순두부 전주점 이벤트홀에서 열렸다.

이날 세미나에서는 ‘그래도 대구의 희망은 따로국밥’이라는 주제로 영남일보 이춘호 기자가 주제강연을 한데 이어 전북향토음식개발연구회 주종재 회장이 ‘누가 뭐래도 전주의 자존심은 전주비빔밥’을 주제로 강연했다.

이어서 대구 용지봉 김수진 대표가 ‘차별화만이 살길이다’를, 화심순두부 전주점 김재봉 대표가 ‘이 정도는 시작도 아니다’를 주제로 각각 성공사례를 발표했다.

이번 세미나에서는 전주비빔밥과 따로국밥을 배울 수 있는 조리실습 시간을 마련해 참석자들의 관심을 끌었다.

박지연 기자 pjy@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