아이코스, 스위스 ‘못 믿겠다’ 식약처는?
아이코스, 스위스 ‘못 믿겠다’ 식약처는?
  • 식품외식경제
  • 승인 2017.12.05 10:4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필립모리스 아이코스 인기에 KT&G가 ‘릴’로 맞불. CU와 손잡은 아이코스 인기에 애태우던 GS25는 릴과 연계 본격 경쟁. 지난 6월 출시된 아이코스 판매량은 70만대로 추정. 증권가에선 내년 릴 판매 100만대 전망. 릴 반응 폭발로 아이코스도 긴장. 궐련형 전자담배 인기와 비례해 유해성 및 세금 논란 가속화. 여기에 흡연자 알권리 보장까지 제기. 신종 제품에 제도가 따라가지 못하니 논란만 확산. 경고 그림과 니코틴 등 함량 표기 문제 제기. 기존 담배의 50% 수준인 세금도 90%로 올리는 방안이 속속 준비 중. 연말 식품의약품안전처가 궐련형 전자담배 검사 결과 발표 예정. 국민 건강은 외면한 채 제품 홍보와 판매에만 열을 올리던 업체들은 긴장. 스위스 산업보건연구소 발표를 부정하던 아이코스. 식약처 발표에는 어떤 반응?

식품외식경제  |  webmaster@foodbank.co.kr
식품외식경제
식품외식경제
다른기사 보기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