술 안 먹고… 커피음료점 72% 증가율 1위

국세청, 국세통계로 보는 100대 생활업종 윤선용 기자l승인2017.12.05l100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식생활, 음주문화 등 소비자의 라이프스타일이 변하면서 커피음료점이 급증하고 호프전문점과 간이주점은 감소 추세인 것으로 드러났다.

국세청은 2014년부터 올해까지 3년 간 업종 트렌드를 분석한 ‘100대 생활업종 통계’를 지난 29일 공개했다. 통계에 따르면 해당기간 커피음료점은 72.8% 증가한 반면 호프전문점과 간이주점은 각각 10.2%, 15.7%가 감소했다. 또 일식전문점이 22.3% 증가해 다른 음식점에 비해 강세를 보였다.

100대 생활업종 통계는 예비창업자와 취업희망자를 비롯 생활업종에 관련된 사업자 및 공공기관 등에 도움이 될 수 있도록 매월 공개하고 있다. 올해부터 기존 40개 생활밀접업종 통계를 100개로 확대했다. 늘어난 업종은 대부분 소매와 음식·숙박, 서비스 분야로 최종 소비자를 대상으로 일상생활과 밀접하게 관련된 품목을 취급하는 업종으로 정했다.

음식업 8.8% 증가… 맥주, 간이주점 하락
음식업종은 식생활·음주문화가 바뀌면서 많은 변화를 보였다. 총 12개 조사대상 업종 가운데 9개 업종이 증가한 반면 3개 업종은 하락했다. 커피음료점이 2014년 2만5151개에서 올해 4만3457개로 72.8% 성장해 증감률 1위를 차지했다. 이어 패스트푸드점이 같은 기간 2만7741개에서 3만4421개로 24.1% 늘었고 일식전문점이 1만2997에서 1만5896개로 22.3% 증가했다.

전체 음식업종 평균 성장률 8.8%의 8배가 넘는 성장률로 1위를 차지한 커피음료점은 조사대상 100개 업종 가운데에서도 4번째로 높은 성장률을 기록했다.(1위는 140.3%를 기록한 스포츠시설 운영업) 한식과 중식, 일식 등 대중음식점 중에는 1인 식단 위주의 간편한 음식을 추구하는 경향이 반영돼 일식전문점이 강세를 나타냈다.

반면 과도한 음주문화를 지양하는 사회적 추세에 따라 주점의 하락세가 두드러졌다. 호프전문점은 2014년 4만1796개에서 올해 3만7543개로 10.2% 줄었고, 간이주점은 1만9849개에서 1만6733개로 15.7%하락했다. 25.2%가 줄어든 구내식당과 함께 음식업종 가운데 3개 업종만 하락했다.

국세청 관계자는 “사업자 현황 통계를 통해 공개 가능한 업종을 지속적으로 추가 발굴하고 공개 범위도 확대할 계획”이라며 “창업·직종별 통계 등 국민 실생활과 경제활동에 도움이 될 수 있는 다양한 통계를 개발하겠다”고 밝혔다.

한편 100대 생활업종 전체 사업자 수는 올해 9월말 현재 221만5천 개로 최근 3년간 꾸준한 증가세를 보이고 있다. 지난 2014년에 비해 11.4% 늘었다.

100개 업종 가운데 73개 업종이 증가한 반면 27개 업종은 감소했다. 증가율 상위 3개 업종은 스포츠시설운영업(140.3%), 펜션·게스트하우스(89.1%), 애완용품점(80.2%)이며 하위 3개 업종은 구내식당(-25.2%), 실외골프연습장(-24.1%), 담배가게(-19.9%)로 나타났다.


윤선용 기자  bluesman@foodbank.co.kr
<저작권자 © 식품외식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윤선용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구독신청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식품외식경제 발행처. 한국외식정보(주)  |  발행인 : 박형희  |  등록번호 : 서울 다 06637  |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중대로 1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대성
대표번호 : 02-443-4363   |   Copyright © 2017 식품외식경제. All rights reserved.   |   mail : food_dine@foodbank.co.kr