농심, ‘끓여먹는 컵라면’ 시대 연다

맛과 편의성 갖춘 ‘전자레인지 용기면’ 시장 트렌드 이끌 것 김상우 기자l승인2017.12.05l1000호

크게

작게

메일

인쇄

신고

   

1982년 육개장사발면으로 대한민국 용기면의 대중화를 이끈 농심이 35년 만에 용기면의 새 패러다임을 제시했다. 꾸준히 성장하고 있는 용기면 시장에서 맛과 간편성을 모두 갖춘 ‘전자레인지 용기면’으로 “끓여먹는 컵라면 시대를 열겠다”고 선언한 것이다.

 

국내 라면시장에서 용기면이 자리 잡기 시작한 시기는 1982년이다. 농심이 ‘육개장사발면’을 출시하며 본격적인 용기면 시대가 열렸다. 이후 86아시안게임과 88서울올림픽을 거치면서 용기면 시장은 폭발적으로 성장하게 된다.

육개장사발면을 시작으로 35년간 국내 용기면 시장은 300배 넘게 성장했다. 1982년 당시 25억 원 규모의 국내 용기면 시장은 2017년 현재 7700억 원을 바라보고 있다. 닐슨코리아 자료에 따르면 지난해 2조1500여억 원 규모의 국내 라면시장에서 용기면 매출이 차지하는 비중은 34%로 그 수치가 매년 꾸준히 증가하고 있다. 올해는 최대 36%까지 늘어날 전망이다.

용기면 시장 성장은 라면시장이 성숙 단계에 접어들면서 나오는 현상으로 풀이된다. 1인 가구가 늘어나고 편의점 이용이 보편화되면서 다양한 맛의 제품을 시간과 장소 제약 없이 간편하게 먹을 수 있는 소비 트렌드가 확산되고 있기 때문이다. 실제 라면 원조국 일본은 이미 용기면 시장이 봉지면 시장보다 2배 이상 크다. 1등 브랜드는 1971년 출시한 ‘컵누들’이라는 용기면이다.

농심은 이러한 용기면 시장에서 ‘전자레인지 용기면’으로 새로운 트렌드를 만들어가겠다는 계획이다. 물을 부어 데워먹는 방식의 기존 용기면보다 진화한, 전자레인지로 조리해 먹는 차세대 용기면 시장을 말한다.

용기면을 전자레인지로 조리하면 면발과 국물맛이 더 향상된다. 전자레인지의 마이크로파 진동이 라면 면발에 골고루 침투해 식감을 더욱 찰지게 만들어준다. 국물은 끓는 물과 같은 100℃ 전후에서 조리가 돼 봉지라면처럼 진하고 깊은 맛이 난다. 농심이 용기면 시장의 미래를 전자레인지 용기면으로 보는 이유이기도 하다.

농심은 주력 브랜드인 기존 신라면블랙컵을 전자레인지 조리 가능 용기면으로 업그레이드한 ‘신라면블랙사발’을 지난달 27일 출시했다. 신라면블랙사발은 전자레인지로 조리 시 용기가 녹지 않는 특수 종이재질이 사용됐다.

끓는 물 온도인 100℃ 전후로 오랜 시간 가열해도 용기 재질에 변화가 없어 안전성에 우려가 없다. 전자레인지가 없는 경우, 끓는 물을 부어서 먹는 일반적인 조리도 가능하다.

또한 신라면블랙의 맛과 품질도 대폭 개선했다. 신라면블랙사발은 2가지 조리법(전자레인지 or 끓는 물)에 모두 적합한 면발로 개발돼 쫄깃한 식감을 자랑한다. 또한 전첨과 후첨 양념스프로 돈골과 우골의 깊고 구수한 국물맛을 구현했으며, 2배 이상 늘어난 건더기는 푸짐한 식감을 선사한다.

농심의 용기면 시장 공략 첫 번째 대상은 편의점이다. 용기면이 가장 많이 팔리는 곳이며 대부분 편의점에 전자레인지가 설치돼 있기 때문이다. 지난해 기준 연간 용기면 매출 가운데 48%가 편의점에서 발생할 정도로(2위는 대형마트, 15%) 편의점은 용기면 인기의 바로미터로 불리고 있다.

농심은 편의점 이용과 전자레인지로 음식을 조리해 먹는 데 친숙한 1020 소비자들에게 초점을 맞췄으며, 신라면블랙사발을 시작으로 향후 전자레인지 조리 용기면 신제품 출시를 확대해 나갈 계획이다.

농심 관계자는 “신라면블랙의 맛을 업그레이드하고 전자레인지 용기면 제품을 출시한 것은 봉지라면의 맛과 용기면의 간편성이라는 두 마리 토끼를 동시에 잡겠다는 전략”이라고 강조했다.


김상우 기자  ksw@foodbank.co.kr
<저작권자 © 식품외식경제, 무단 전재 및 재배포 금지>

김상우 기자의 다른기사 보기

인기기사

기사 댓글
첫번째 댓글을 남겨주세요.
0 / 최대 400byte

숫자를 입력해주세요

욕설등 인신공격성 글은 삭제합니다.
여백
여백
회사소개광고문의구독신청제휴문의불편신고개인정보취급방침이메일무단수집거부청소년보호정책
식품외식경제 발행처. 한국외식정보(주)  |  발행인 : 박형희  |  등록번호 : 서울 다 06637  |  주소 : 서울시 송파구 중대로 174 | 청소년보호책임자 : 우대성
대표번호 : 02-443-4363   |   Copyright © 2017 식품외식경제. All rights reserved.   |   mail : food_dine@foodbank.co.kr